과즙이 가득한 블러셔

다채로운 컬러와 갖가지 텍스처, 수채화처럼 말갛게 표현되는 색채로 생기 있는 과즙 메이크업을 완성하자.

과즙 블러셔 - 바자
  1. Hera 플래시 블러셔, 3호 코랄 온 비치
    수채화처럼 덧바를수록 색감이 살아나며, 실크처럼 부드럽게 발리지만 매트하게 마무리된다. 피부에 얇은 막을 형성해 처음 발랐을 때의 컬러가 하루 종일 생생하게 유지되는 것도 장점, 6.7g, 4만원대
  2. Yves Saint Laurent 키스 앤 블러쉬 듀오 스틱, N°1 프롬 마라케시 투 패리스
    생생한 발색과 앙증맞은 디자인, 새콤달콤한 과일 향까지 어느 하나 흠잡을 데 없다. 두 가지 컬러가 함께 어우러져 기분에 따라 골라 바르거나 그러데이션해 과즙 메이크업을 연출할 것. 5g, 5만5천원
  3. Chanel 팔레트 에쌍씨엘, 170 베쥬 엥땅스
    컨실러와 하이라이터, 블러셔를 한데 담은 멀티 팔레트. 볼과 입술에 투명한 장밋빛을 더해 세련되고 모던한 룩을 완성하자. 9g, 8만4천원
  4. Mac 캐주얼 컬러, 유 메이크 미 블러쉬
    컬러를 배제하고 깨끗하게 정돈한 피부에 발라주면 남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메이크업 완성! 2.5ml, 3만2천원대
  5. &Other Stories 블러셔, 캔버스 토프 블러셔
    블러셔의 MLBB 버전. 바른 듯 안 바른 듯 은은하고 자연스럽고 따뜻한 느낌이 감돌며 톤다운된 컬러라 마치 컨투어링을 한 듯 얼굴이 갸름해 보이는 효과까지 겸비했다. 5.5g, 1만5천원
  6. Burberry Beauty 퍼스트 러브 팔레트
    버버리 컬렉션의 프린트와 패브릭에서 영감을 받은 투 톤 핑크 블러셔로 취향에 따라 섞어 바를 수 있다. 8g, 7만8천원
  7. Nars 리퀴드 블러쉬 오르가즘
    말간 핑크 컬러와 미세한 금빛 글리터가 어우러져 때론 수줍은 소녀처럼 사랑스럽고 때론 관능적인 마성의 블러셔. 메이크업 첫 단계에 바르면 은은하고 자연스럽게, 파우더 위에 덧바르면 그윽하게 표현된다. 15ml, 4만원
  8. Clé de Peau Beaute 블러쉬 크렘므, 4 퍼펙트 피치
    잘 익은 복숭앗빛 컬러로 새하얀 피부부터 글래머러스한 태닝 피부까지 포근하고 생기 있는 안색을 만들어준다. 4.5g 5만5천원대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Pyo Misun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