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담은 아이 메이크업

때론 메이크업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주얼리를 수놓은 듯한 블루 아이 메이크업과 골드 네일, 그리고 핫 핑크 립으로 짜릿한 일탈을 꿈꿔볼 것.

바다를 담은 듯한 아이 메이크업은 머메이드 트렌드에서 영감을 받았다. 제품은 Tom Ford beauty ‘섀도우 익스트림’, 에메랄드 그린과 틸 컬러를 사용했다.

GO BLUE

파워 숄더, 초대형 귀고리, 부풀려 세운 앞머리. 강력해진 우먼 파워를 ‘오버(Over)’라는 키워드로 풀어낸 1980년대 아이템이 귀환한 가운데, 그 시대 대표 룩인 블루 아이 메이크업 역시 뜨거운 여름을 만끽하려는 듯 다시 돌아왔다. 다행인 건, 훨씬 세련된 모습으로 진화했다는 것.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김윤영 부원장은 “세련된 빈티지함을 표현할 수 있어요. 신비롭고, 고전적이며, 유니크한 느낌이 묘하게 믹스되었죠.”라고 설명한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크리스찬 맥컬로크는 “전 블루 그린과 짙은 바다 색을 아주 좋아해요. 깊고 어두운 블루는 밝은 블루보다는 섬세하고 블랙보다는 훨씬 부드럽거든요.”라고 전한다.

앞 페이지 화보처럼 눈꺼풀 전체를 덮는 선명한 블루 컬러로 자유로움과 에너지를 만끽해볼 것. 속눈썹부터 쌍꺼풀 라인까지 아이섀도를 바르고, 눈썹 뼈 바로 아래까지 면봉으로 블렌딩한 후 언더라인도 같은 색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눈머리에 골드 섀도를 가볍게 올려주면 눈을 한층 입체적으로 연출할 수 있다. “글리터는 메이크업에 투명한 움직임을 부여해요.” 맥 글로벌 메이크업 아티스트 가부키의 말처럼.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패션 에디터 Amanda Alagem
Erin Flaherty
번역 박수진
사진 Kenneth Willardt
모델 Brooke Perry
헤어 Peter Gray(Intelligent Nutrients)
메이크업 Justine Purdue(Dior Beauty)
네일 Sunshine Outing
기타 도움말/ 김윤영(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온유(에이바이봄 네일)
출처
49996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