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셔 아직도 볼에만 바르니?

“동그란 얼굴은 사선으로, 긴 얼굴은 볼 중앙에 블러셔를 바르라”는 메이크업 팁은 구시대적인 발상이다. 이번 시즌 런웨이를 보면 이마, 콧등, 관자놀이까지 블러셔를 바르는 범위가 광범위해졌다. ‘도’를 넘어선 블러셔에 대해.

블러셔,
경계를 허물다

메이크업의 조화와 균형을 위해 이마와 턱에도 블러셔를 사용해요.”

– 디올 메이크업 이미지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터 필립스

귀 블러셔는 메이크업의 완성도를 높여줘요. 그래서 백스테이지나 화보 촬영에서 많이 활용하죠. 한국에서는 ‘미미치크’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는데 발그레한 느낌을 극대화하고 싶을 때 연출하더라고요. 귀는 유분이 적고 베이스를 바르지 않으므로 볼에 바르고 남은 양을 터치해주는 정도로 가볍게 발라주세요. 컬러는 피치나 핑크, 제형은 매트한 크림이나 파우더 타입을 추천해요.”

– 프리랜스 메이크업 아티스트 송윤정

 

콧등까지 연결해서 발라보세요. 긴 얼굴형을 보완하면서 건강하게 그을린 듯한 태닝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죠. 단, 콧대 중앙보다 위쪽에 바르되 치크보다 반 톤 연한 색을 사용하는 게 좋아요. T존에는 유분이 잘 올라오기 때문에 뭉치기 쉬운 파우더 타입보다는 크림 블러셔를 추천하죠.”

– 순수 메이크업 아티스트 수경

저는 셰이딩 대신 콧방울과 턱선에도 블러셔를 발라요. 한결 화사해 보이면서 작은 얼굴을 만들죠.”

– 살롱드기프트 메이크업 아티스트 함경식

 

 

핑크 컬러의 블러셔를 이마 양옆, 턱 중앙, 볼 전체에 발라보세요. 피니시 파우더처럼요.큰 브러시로 펄이 없는 파우더 타입 블러셔를 가볍게 롤링하듯 바르면 확실한 톤업 효과를 경험할 수 있을거예요.”

– 나스 코리아 리드 메이크업 아티스트 여형석

블러셔는 얼굴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데 큰 역할을 해요. 바르는 부위, 제형, 컬러에 따라 단점을 보완하거나 분위기를 전환해주죠. 기존에는 볼 중앙에 발라 사랑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면 이제는 밸런스를 위해  모든 부위에 사용하는 추세예요.”

– 지방시 뷰티 트레이닝 매니저 박지현

 

 

셰이딩과 블러셔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어요. 브라운빛이 도는 코럴이나 로즈 컬러를 셰이딩 위치에 블렌딩해서 바르면 칙칙함은 덜고 입체감은 살릴 수 있죠.”

– 프리랜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준성

블러셔를 눈 밑에서 눈꼬리까지 연결해서 바르면 신비롭고 어려 보여요. 특히 코럴 컬러는 세련미를, 핑크색은 몽환적인  느낌을 극대화할 수 있죠. 크림 제형보단 보송한 파우더 타입을 추천해요.”

– 에이바이봄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선미

 

“눈 밑에서 관자놀이까지, C존에 블러셔를 바르는 게 트렌드예요. 아이섀도와 같은 계열의 컬러를 이용하면 전문가에게 메이크업 받은 듯 고급스러운 표현을 할 수 있어요.”

– 바비 브라운 프로팀 메이크업 아티스트 강승혁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