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의 쿠션과 파운데이션

럭셔리 그 이상,
최고 사양의 쿠션이 온다.

최고급 성분과 완벽에 가까운 사용감, 뛰어난 스킨케어 효능, 세련된 디자인까지 장착한 신제품 쿠션들이 차례로 등판을 준비 중이다. 라메르, 라프레리, 시슬리 등 이른바 ‘3대 하이엔드 브랜드’에서 마침내 쿠션 출시를 예고했는데, 이 중 최고가 제품은 무려 20만원 후반대가 될 것이라는 소문. 디올과 조르지오 아르마니 역시 신제품 쿠션과 함께 새해를 맞이했는가 하면, 이브 생 로랑, 에스티 로더 등 지난해 큰 사랑을 받았던 제품들도 조만간 익스텐션 모델을 선보인다. 하반기에는 톰 포드 뷰티에서도 전혀 새로운 방식의 쿠션을 내놓을 예정. 2018년은 그야말로 ‘쿠션의 한 해’가 될 예정이다.

“메이크업에 완벽에 가까운 스킨케어효능을 더하는 것. 그것이 하이엔드 쿠션이 갖춰야 할 모습 아닐까요?”
– 양숙진(시슬리 홍보팀 과장)

Giorgio Armani 아르마니 투 고 쿠션 꾸뛰르 리미티드 에디션
아르마니 프리베 컬렉션에서 선보인 독특한 실버 패턴을 입은 ‘레드 쿠션’. 8만9천원대.

Estée Lauder 더블웨어 쿠션 SPF 50 PA++++ 더블웨어 파운데이션의 독보적인 밀착력과 커버력을 그대로 구현한 BB 쿠션. 6만8천원대.

Dior 프레스티지 르 쿠션
뗑 드 로즈 SPF 50+ PA+++ 디올 쿠션 중 가장 뛰어난 커버력을 자랑한다. 5백여 장의 장미 꽃잎을 담았다. 12만원대.


입맛대로 골라 쓰는 파운데이션의 등장!

아직까지도 정착하지 못한 파데 유목민들을 위한 반가운 소식. 이니스프리에서 수분감, 커버력, 셰이드까지, 내 피부에 꼭 맞춘 듯 완벽하게 융화되는 무려 50가지 초이스의 커스터마이징 파운데이션이 출시된다. 이름하여 마이 파운데이션! 마이팔레트, 마이 쿠션 시리즈의 완결판으로 오는 2월부터 만나볼 수 있다.

“파운데이션만큼은 다른 사람의 추천이 의미가 없다 생각해요. 개개인의 피부색과 피부 상태가 다 다르고, 저마다 원하는 피부 표현에도 차이가 있으니까요. 커스터마이징 파운데이션이
필요한 이유죠.”
– 박소희(이니스프리 메이크업 상품개발 팀장)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프리랜서 에디터 김 희진
사진 Pyo Mesun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