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징 딜레이, 바로 지금!

디올에서 새해 눈과 귀를 번쩍 뜨이게 하는 캐치프레이즈를 들고 나타났다. “어제는 이미 지났고, 내일은 너무 늦는다.때는 바로 지금. (Yesterday is over. Tomorrow is too late. The time is now.)”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컨셉트의 새로운 스킨케어, ‘캡춰 유쓰’가 전하는 메시지는 명확하다.

여전히 ‘안티에이징’은 중요한 화두지만, 이에 열정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것만큼이나 회의적인 시선을 가진 이들 역시 많은 것이 사실이다. 노화란 어떻게 보면 필멸의 인간을 구성하는 필요충분조건이나 다름없으니까. 따지고 보면 노화를 반대한다, 막는다는 의미의 ‘안티에이징(Antiaging)’보다는 노화를 지연시킨다는 ‘에이징 딜레이(Aging Delay)’가 더 현실적인 표현일 것.

얼마 전 ‘디올 스킨케어 사이언티픽 서밋 도쿄’에서는 바로 이 에이지 딜레이 개념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스킨케어, ‘캡춰 유쓰’ 라인이 소개됐다. ‘캡춰 유쓰’는 노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전 앞으로 나타날 징후를 예측하고 케어해 젊고 건강한 피부를 최대한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연구되고 있는 예측의학(Predictive Medicine)에서 영감받은 것. 디올 환경 & 과학 커뮤니케이션 디렉터, 에두아르 모베-자르비는 “예측이라는 것은 뭔가가 일어나기 전에 행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죠. 예컨대 테니스 선수는 상대방이 공을 치기 전에 이미 자리를 잡습니다. 상대방의 움직임을 읽으며 ‘좋아, 그는 저쪽으로 가서 공을 보낼 거야’라고 예측한 뒤, 적절한 타이밍에 그쪽으로 미리 가서 공을 받아내는 겁니다. 디올 연구소는 특정 연령대에 특정 노화의 징후가 나타난다는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당신의 피부가 노화의 징후를 발생시키는 공격 요소와 싸울 수 있도록 충분히 강하게 만드는 것이 ‘캡춰 유쓰’의 목적이죠. 그러기위해선 더 늙기 전에 가능한 빨리 행동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바로 지금(The Time is Now)’이라는 말은 우리가 내일을 위해 준비해야 할 때가 바로 오늘이라는 의미예요.”

이를 실현하기 위한 관건은 항산화력. 항산화 능력이 떨어진 피부가 그렇지 않은 피부보다 빠르게 늙는다는 결과는 이미 여러 연구에서 밝혀진 바 있다. ‘캡춰 유쓰’ 라인은 노화의 징후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는 강력한 항산화 효과의 크림과 피부 고민에 따라 골라 사용할 수 있는 다섯 가지의 세럼으로 구성되었다. 광채와 수분 탄력, 모공 케어, 리프팅, 피부 진정 등 현재 자신의 피부 상태에 맞춰 하나 혹은 둘 이상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세럼과 크림을 순서대로 사용하거나 여러 세럼을 한 번에 크림과 블렌딩해 발라도 된다. 믹스 매치가 원활하도록 성분은 심플하고 텍스처는 서로 간에 잘 섞이도록 개발되어 이 모든 과정이 피부에 부담 없이 작용한다.

“‘캡춰 유쓰’는 매일의 스킨케어 루틴을 통해 항산화 과정을 강화하고 노화를 케어하는, 일종의 ‘스킨케어 레시피’죠.” 이제 사람들은 과거보다 더 오래 살고, 이전보다 더 일찍 제품을 바르기 시작했다.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 및 생물학적 리듬에 초점을 맞춘 ‘캡춰 유쓰’의 비전은 그래서 이 시대에 꼭 들어맞는 듯 보인다. 내일의 아름다움을 위해 오늘 행동하라!

CAPTURE YOUTH Q&A

디올 환경 & 과학 커뮤니케이션 디렉터,
에두아르 모베-자르비가 ‘캡춰 유쓰’에 대한 궁금증을 상세하게 풀어주었다.

세럼은 다섯 종류지만 크림은 하나인 구성이 재미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진행되는 피부 산화를 완화시키기 위한 공통적인 과정을 염두에 두었습니다. 이것은 모두에게 동일하죠. 하지만 피부 특징에 따라 그것이 드러나는 방식은 모두 다릅니다. 크림의 경우, 개개인마다 다를 수 있는 특징에 초점을 두는 것이 아닌, 피부 안에서의 항산화 요소와 방어 시스템의 잠재력을 강화시키는 것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각기 다른 피부 특징에 맞춰 작용할 무언가가 필요했습니다. 예를 들어 젊은 나이에 지성 피부를 가졌을 경우 그것이 노화 과정에서 확장된 모공으로 발현되기 때문에 번들거리는 것을 잡아야 하죠. 젊은 나이에 생기 없는 피부일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죽은 세포가 쌓이며 고르지 않은 피부톤으로 발현될 가능성이 많거든요. 이것이 바로 노화의 징후가 되는 것이죠. 우리는 항산화 잠재력을 강화시킨다는 공통의 목표 아래 각각의 피부 특징에 맞는 세럼을 개발했습니다. 하지만 크림은 하나로 충분합니다. 세럼 자체만으로 각 피부 상태에 맞게 개선하는 것이 가능하고, 크림은 모두에게 잘 들어맞으니까요.

 

노화의 징후는 보통 25세를 전후로 나타나는데, ‘캡춰 유쓰’의 타깃은 초기 노화를 예방하고자 하는 20대 여성뿐인가요?
특정 시기가 되면 피부의 노화 징후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피부 상태가 이 시기의 전 단계에 해당하는 경우 ‘지금 시작한다면 피부 손상이 축적되는 것을 막고 젊음과 아름다움이 무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따라서 노화의 징후가 나타나는 것을 연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예측할 수 있습니다. 이미 노화의 징후가 시작된 경우라면, 여성들은 보통 두 가지 전략 중 하나를 선택합니다. 어떤 이들은 이를 개선해 시간을 되돌리기를 원합니다. 예를 들어 디올의 ‘캡춰 토탈’ 라인처럼 노화 개선에 도움을 주는 솔루션을 원하죠. 어떤 이들은 현재 상태 그대로를 즐깁니다. ‘40대인 나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한다. 25세의 나보다 현재의 내가 더욱 좋다. 이것이 유지되었으면 좋겠다.’는 이도 있습니다. 그들이 기대하는 것은 40대의 젊음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드라마틱하게 변하기를 원치 않습니다. 다만 현 상태를 오랫동안 유지하기를 원하죠. 이것이 ‘캡춰 유쓰’가 만들어진 이유입니다. 시간을 되돌리는 것이 아닌, 일종의 진화를 추구하는 거죠.

‘캡춰 유쓰’는 높은 함량의 자연 유래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고 들었어요. 이러한 식물성 성분이 피부에 얼마나 효과적으로 작용하나요?
디올은 최상의 코스메틱 잠재력을 지닌 자연 유래 성분들을 끊임없이 찾고 있죠. 식물의 생태계는 인간 생태계와 비교해 10배 이상 많은 형태의 분자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대사 활동에 작용하거나 방해하는 분자를 찾아내는 연구를 통해, 우리에게 필요한 성분을 찾아낼 수 있죠. 식물은 매우 흥미로워요. 불멸의 존재에 가깝고 처한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으니까요. 일주일 동안 옷이나 아무런 보호 장비 없이 태양을 쬔다고 가정해보죠. 인간은 타버리겠지만, 어떤 식물은 그렇지 않잖아요? 식물은 자체적인 방어 시스템 및 자연 치유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식물 성분은 이처럼 우리 스스로도 방어 및 치유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항산화 요소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고요.

디올 ‘캡춰 유쓰’의 새로운 모델, 카라 델레바인

CAPTURE YOUTH

당신의 젊음을 지켜줄 자연 유래 성분들.

발효 밀배아에서 추출한 히알루론산이 풍부하게 수분을 공급해 탱탱하고 유연한 피부로 가꿔준다.
Dior 캡춰 유쓰 플럼퍼 에이지-딜레이 플럼핑 세럼 30ml, 14만원대.

사탕 수수에서 얻은 락트산 및 핑크 클레이 등이 번들거림을 잡고 피부를 산뜻하게 유지해준다.
Dior 캡춰 유쓰 매트 맥시마이저 에이지-딜레이 매티파잉 세럼 30ml, 14만원대.

무룽가 플럼의 비타민 C가 칙칙한 피부의 광채를 되찾아준다.
Dior 캡춰 유쓰 글로우 부스터 에이지-딜레이 일루미네이팅 세럼 30ml, 14만원대.

녹차 추출물 및 화이트 티, 루이보스 잎 추출물이 피부 윤곽과 탄력을 살려주는 리프팅 세럼.
Dior 캡춰 유쓰 리프트 스컬프트 에이지-딜레이 리프팅 세럼 30ml, 14만원대.

오가닉 코튼 펩타이드가 민감한 피부의 자국을 진정시켜 편안함을 전한다.
Dior 캡춰 유쓰 수더 에이지-딜레이 수딩 세럼 30ml, 14만원대.

아이리스 추출물이 강력한 항산화 효과를 자랑하는 크림. 부드럽고 편안하게 발리는 텍스처가 일품이다.
Dior 디올 캡춰 유쓰 에이지-딜레이 어드밴스드 크림 50ml, 14만원대.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출처

Tags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