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엔 이런 자차!

지금까지 자외선차단제를 고르는 요령부터 제대로 쓰는 방법까지 배웠으니, 자, 이제 쇼핑할 시간! 신상 자외선차단제 중 나의 취향에 꼭 맞는 제품을 두 눈 크게 뜨고 찾아보길.

  1. Tonymoly
    유브이 마스터 마일드 선쿠션 SPF50+/PA++++
    메이크업 위에 덧바르는 데는 역시 쿠션만 한 게 없다. 뭉치지 않고 간편하다. 또 바르자마자 쿨링감이 느껴진다. 단, 너무 많이 바르면 피부색이 하얘질 수 있으니 주의할 것. EWG 그린 등급 성분의 순한 자외선차단제. 1만6천9백원.
  2. Kiehl’s
    자외선차단제 SPF50/PA++++
    베스트셀러 ‘자차’인 키엘 자외선차단제가 업그레이드 됐다. 자외선은 물론 모공보다 작은 미세먼지까지 완벽하게 차단한다. 생크림같이 부드러운 제형 덕분에 자꾸 ‘손이 가요, 손이 가’. 오일프리, 파라벤 프리, 향 프리 제품! 2만9천원대.
  3. Amorepacific
    더블 에어 선 프로텍터 SPF50+/PA+++
    핑크 톤의 제형을 손으로 롤링해 바르면 피부에 부드럽게 밀착된다. 촉촉한 느낌은 들지만, 끈적이지 않아 ‘수부지’ 피부에도 적합할 듯. 자외선과 미세먼지 공격으로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스킨케어 효과까지 갖췄다. 7만5천원대.
  4. Avene
    안티에이징 선 SPF50+/PA++++
    ‘믿고 쓰는’ 아벤느의 뉴 선크림. 산뜻한 제형과 아벤느 온천수의 촉촉함을 갖춘 기본기에 ‘안티에이징’이라는 개인기를 더했다. 우수한 광 안정성으로 자외선 차단 지속력이 뛰어나다. 논코메도제닉 테스트 완료. 2만8천원.
  5. Verite
    더블컷 선스틱 더블이펙트 SPF50+/PA++++
    일명 ‘반반선스틱’. 보습력이 높은 투명 제형과 보송하게 마무리하는 불투명 제형이 결합해 장점을 두루두루 갖췄다. 여기에 화이트닝과 워터프루프 기능을 적용해 야외 활동에 최적화되었다. 2만8천원대.
  6. Anessa
    에센스 UV 선스크린 마일드 밀크 SPF35/PA+++
    어린이도 사용할 수 있는 저자극 자외선차단제. 부드럽게 원을 그리면서 바르면 우윳빛의 로션 제형이 투명하게 바뀌면서 물방울이 올라오듯 수분감을 더한다. 사용하기 전, 반드시 흔들어줄 것. 3만6천원대.
  7. Chanel
    레 베쥬 쉬어 헬시 글로우 틴티드 모이스쳐라이저 SPF40/PA++
    피부 결과 톤을 자연스럽게 보정한다. 메이크업 전에 사용하면, 이름 그대로 건강한 윤기를 더하는데 지성 피부도 부담스럽지 않다. 항산화 효과는 물론 메이크업의 지속력까지 높여준다. 7만2천원.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Yoon Suokwoo(제품)
기타 김 홍석(와인피부과), 강 정하(설레임의원), 주 현주(퓨린피부과), 강 현영(유스피부과)
어시스턴트 김 윤지
출처
48319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