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 믹스에 성공하는 컬러차트

BASIC RULES

‘톤알못’이라도 걱정할 것 없다. ‘개떡’같이 섞어도 ‘찰떡’ 같은 색이 탄생하는 믹스 노하우의 정석.

SEASON BEST MATCHING 
레드+오렌지   

“한국인 특유의 피부톤인 옐로 베이스가 가장 돋보일 수 있는 컬러예요. 팬톤이 선정한 봄, 여름 트렌드 컬러인 ‘체리토마토’ 색과도 맞닿아 있죠.” 에스쁘아 메이크업 프로팀 박도경의 설명. 개인의 피부톤이나 헤어 컬러에 따라 배합에 차이를 둔다면 누구에게나 꿀 조합이 될 수 있다.

같은 톤끼리 믹스

본래 남녀도 비슷한 성향끼리 잘 맞는 법. 립스틱도 마찬가지다. 최고의 궁합은 언제나 같은 계열을 섞었을 때 탄생한다. 브라운 컬러는 누드 톤과 믹스하면 분위기가 더해지고, 퍼플과 핑크가 만나면 보다 신비롭다. 그렇다고 무조건 이 룰을 따를 필요는 없다. 레드는 퍼플이나 오렌지 등 웬만한 컬러와 잘 어울리니까!

너무 밝거나 어두운 건 상극

너무 밝은 컬러나 어두운 컬러끼리는 피하는 게 좋다. 예를 들어 와인색 립스틱에 벽돌색을 얹으면 생기가 사라지고 어두운 인상을 주어 단독으로 사용하니만 못하다. “차분한 누드 계열이나 MLBB 컬러는 화이트 컬러가 많이 섞인 색으로 조합할 때 특별히 주의가 더 필요해요.” 에스쁘아 메이크업 프로팀 박도경의 조언.

제형은 되도록 통일

매트한 제형과 글로시한 제형이 섞이면? 결과는 최악일 수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은 “제형이 잘못 매치되면 어떠한 컬러 조합도 틀어지기 마련이에요. 촌스러워질 수 있죠.”라고 말한다. 또 뻑뻑한 텍스처는 믹스가 잘 안 되고 따로 놀기 때문에 단독 사용을 추천. 꼭 섞어 쓰고 싶다면? 가벼운 열을 가해 녹여서 사용하자.

진한 색은 조금씩 더한다

“컬러를 섞는 양에 따라 180도 다른 색이 연출될 수 있어요. 컬러를 조금씩 더하면서 자신에게 맞는 색을 찾아가는 게 최선의 방법이죠.” 제니하우스 청담힐 메이크업 아티스트 최선혜의 조언. 특히 블랙이나 퍼플, 블루와 같은 믹스용 컬러는 10% 이내 비율로 섞는 것을 추천한다. 입술에 직접 테스트해보는 것도 잊지 말 것.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Yoon Suokwoo
기타 도움말/ 최 선혜(제니하우스 청담힐), 박 도경(에스쁘아), 정 샘물(정샘물 인스피레이션), 김 종현(비디비치), 신 나래(에뛰드 하우스), 이 혜경(로레알파리), 박 성애(슈에무라)
어시스턴트 김 윤지
출처
48868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