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에 탄 모발 복구 가능할까?

일상의 쉼표가 되는 바캉스. 하지만 각종 자극으로부터 피부는 마침표를 찍을 위기라면? 페이스, 보디, 헤어까지 부위별로 겪을 수 있는 바캉스 후유증과 그 해결 방법.

TROUBLE
탈모가 심해졌다.

여름은 ‘탈모인’들에게는 유독 괴로운 계절. 자외선으로 인해 두피 열이 상승하면, 탈모가 악화되기 때문. 또 자외선 노출 시간이 길면 모공과 모낭이 손상되고 머리카락이 얇아져 머리숱이 줄어든다. 두피의 혈액순환을 돕는 탈모 라인으로 관리하는 것은 기본. 하지만 이희 헤어 & 메이크업 이희 원장은 “간혹 탈모 샴푸 중에 세정력을 높여 뽀드득하다 못해 뻣뻣해 롤링조차 힘든 제품들이 있어요. 이런 제품들은 머리카락을 엉키게 하고, 모낭에 물리적 손상을 야기해요.”라고 말하며 피해야 한다고 덧붙인다. 자극이 적고 사용감이 부드러운 제품을 손바닥에 덜어 거품을 낸 뒤 지압하듯 두피에 원을 그리며 문지른다. 모근 강화 전용 세럼으로 두피의 원기를 회복해주는 것도 필요하다. 

TROUBLE
두피가 따끔거린다.

늘 자외선의 공격을 직통으로 마주하지만, 정작 케어받지 못하는 두피. 특히 여름철에 잦은 트러블을 겪는다. “휴가 시즌이 끝나면 두피 화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요. 두피 화상은 두피가 따끔거리고 진물이 생길 뿐만 아니라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죠.” 피에르 파브르 더모코스메틱 교육부 박혜지의 설명. 상태가 심각하면 피부과를 방문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가벼운 증상을 호소한다면 열을 낮추는 것부터 시작하자. 쿨링 샴푸나 세럼 등을 이용해 피부 온도를 낮추고,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온도의 물로 헹궈줄 것. 샴푸 시 두피를 긁지 말고 찬바람으로 건조시킨다. 단, 두피는 물집이나 수포가 생겨도 빠르게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에 관리 전 세밀한 관찰이 필요하다.   

TROUBLE 
모발이 탈색됐다.

강한 햇빛에 피부뿐만 아니라 모발도 탈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지. 어둡던 모발이 누렇게 바래거나 염색 모가 탈색됐다면 자외선에 의해 모발의 멜라닌 색소가 파괴된 것이다. 이러한 증상은 모발이 젖어 있을 때 더욱 쉽게 겪을 수 있는데, 건조한 머리카락보다 젖은 모발에 자외선이 쉽게 투과되기 때문. 따라서 물놀이를 할 때 모자나 양산을 통해 자외선 노출을 최소화하고, 태닝 오일을 바르듯 모발에도 헤어 에센스를 발라 머릿결을 정돈하자. 이미 탈색된 모발이라면 헤어팩이나 트리트먼트로 2~3주간 집중 관리에 돌입할 것.  

L’occitane 아로마 너리싱 헤어 마스크 4만2천원.

TROUBLE
모발이 푸석푸석하다.

모발을 감싸고 있는 케라틴이 손상됐다는 신호. 해변에서도 모자를 착용하고, 자외선 차단 성분이 든 에센스나 스프레이를 사용해 모발 속 케라틴이 파괴되는 것을 막는다. 또 아로마 오일을 작은 병에 챙겨 가 모발에 수시로 뿌려준다. 하지만 이런 방법을 미처 실천하지 못했다면? 물속 염분과 화학 성분을 즉시 씻어내는 게 최선. 세정력이 뛰어난 제품으로 두 번 이상 샴푸하고, 트리트먼트나 팩을 도포한 후 10~20분 후에 씻어낸다. 두피 마사지 또한 모발 관리에 시너지를 주므로 손이나 도구로 꾹꾹 눌러 혈액순환을 돕는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Todd Barry/ Trunk Archive, Stefano Moro Van Wyk/ Blaublut_edition.com, Thiemosander/ Thelicensingproject.com(인물), Yoon Suokwoo(제품)
기타 김홍석(와인피부과), 서수진(더엘클리닉 & 메디컬 스파), 박혜지(피에르파브르 더모코스메틱 코리아 교육부), 이희 (이희 헤어 & 메이크업), 시아(포레스타 청담 본점)
어시스턴트 지우혜
출처
53827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