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지금, 향수 대신 바디로션

기억에 남는 향기는 바디 로션을 타고.

바이레도 라 튤립 바디 크림 200ml 10만5천원대

FLORAL

실키한 텍스처로 피부에 착 스며든다. 루바브, 시클라멘, 후리지아의 상쾌한 첫 향을 시작으로 튤립의 플로럴 향이 오래 지속된다. 베티버, 블론드 우드가 튤립과 어울러져 잔향이 고급스럽다.

딥티크 필로시코스 핸드앤바디로션 200ml 8만원

MILKY

무화과 나무 향을 담아 프레쉬하면서 밀키한 향의 핸드&바디 로션. 글리세린을 함유해 풍부한 보습감이 특징으로 끈적이지 않아 데콜테나 팔 등에 향수 대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추천.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 눈 바디로션 250ml 5만9천원대

WOODY

베스트 셀러 향수 ‘눈’의 향을 그대로 담았다. 아르간 오일, 호호바 오일, 시어 버터등을 함유해 피부를 윤기나게 가꿔주는 것이 특징. 화이트 로터스와 머스크 향의 조화가 굿.

더 바디 샵 블랙 머스크 바디 로션 250ml 2만1천원대

MUSK

밤비넬라 페어에 감초 뿌리와 블랙 바닐라 향을 더해 달콤하면서도 파우더리한 잔향이 남는다. 첫 향은 톡 쏘는 느낌이지만 블랙 머스크 특유의 잔잔한 잔향이 기억에 오랜 남는 편.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JTBC PLUS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