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 밴드와 실핀이 2018년 트렌드?

17년 만에 재결합한 HOT 오빠들이 무대에 오를 때, 런웨이에는 90년대 ‘hot’했던 헤어 액세서리들이 귀환했다.

HAIR BAND

“희선 언니 머리띠 주세요.” 드라마 <토마토>(이 드라마를 안다면 최소 30대)를 보고 팬시점에 가서 머리띠를 샀던 기억이 있다. 청순하고 예쁜데 착하기까지 한 여자 주인공처럼 되고 싶었으니까. 이처럼 여성스러운 무드를 내던 헤어밴드가 화려하게 귀환했다. 정말 말 그대로, 주얼 장식이 알알이 박힌 ‘화려한’ 자태로! “애매한 기장의 단발이나 스트레이트 헤어스타일에 한층 재미를 더하죠.” 헤어 아티스트 김승원은 귀 뒤로 모발을 모두 넘기기보단 잔머리를 살려주면 세련된 터치를 가미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영화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의 리즈 위더스푼.

Dolce & Gabbana

Jill Stuart

BOBBY PIN

머리를 고정하는 도구에 불과했던 실핀이 패션 아이템으로 재탄생했다. J.W. 앤더슨, 리버틴, 브로그나노 컬렉션에 등장한 실핀은 쿨함 그 자체. 국내에서는 블랙, 해외에는 골드 컬러가 주로 쓰이며 보이지 않는 게 미덕이라 여겼는데, 금발머리에 과감히 블랙 실핀을 꽂으며 헤어 액세서리의 면모를 제대로 살렸다. 여기에 위트 있는 블랙 언더라인의 매치라니! 런웨이 속 모델처럼 세련되게 연출하고 싶다면 최대한 무심한 듯 꽂아줄 것. 릴리 라인하트처럼 여러 개를 사용해도 좋다. 보이면 보일수록, 많으면 많을수록 스타일리시해질지니!

앳된 얼굴의 기네스 팰트로.

실핀을 에지 있게 연출한 릴리 라인하트.

Brognano

J.W. Anderson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