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대는 어떻게 안티에이징 관리를 할까?

안티에이징 관리를 왜 해야 하는지 구구절절 말하지 않겠다. 그저 동안을 가진 사람은 실제로 장수하고, 노안은 단명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건강하고 아름답게, 오래 살고 싶다면? 20대부터 50대까지 연령대에 맞는 동안 케어법을 당장 실천하자.

40S

샤를리즈 테론

AGING AGONY

슬프게도 눈으로 노화의 흔적이 확인되는 시기. 표피, 진피 등 피부층이 얇아지기 시작하는데, 남자보다 여자가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또 콜라겐과 엘라스틴 섬유가 변형되어 피부 탄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그물같이 촘촘하던 결합 조직이 느슨해지면서, 지방 조직도 함께 처지게 돼요. 눈 밑 지방, 팔자주름 등이 도드라져 보이고 턱선이 무너지는 이유죠. 무의식 중에 사용하는 표정 근육에 따라 이마, 미간, 눈가 주름 역시 깊어지게 되고요.”

김남주

SOLUTION

40대 피부를 딱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깨지기 쉬운 유리’다. 따라서 안티에이징 역시 자극은 줄이고, 효능을 최상으로 높이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피부가 얇고 민감해지기 때문에 스크럽, 필링 등 자극적인 세안은 금물. 손놀림 하나도 자극을 주지 않도록 주의하자. 20~30대에 주력했던 보습 관리는 토너와 앰풀 단계에서 충분히 하고, 크림, 로션 단계에서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세라마이드, 콜레스테롤 크림을 사용한다. 여기에 탄력 크림을 더한다. “스킨케어 중에 불필요한 단계는 없지만, 크림은 잊지 말고 꼭 사용하세요.” 김홍석 원장의 말. 항산화 제품을 사용할 경우 보습에 보다 신경을 써야 한다. 투명피부과 장홍선은 “주변에서 좋다고 하는 민간 요법을 따라 했다가 접촉성 피부염 등이 생기는 경우도 흔해요. 40대에는 검증된 제품 위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해요.”라고 강조한다. 김홍석 원장 역시 이에 동의한다. “20대가 여러 가지 제품을 써보면서 본인에게 맞는 제품을 찾는 시기라면, 이 시기는 본인의 피부에 맞는 제품에 정착해야 해요. 성분에 보다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고, 치유 속도가 늦기 때문이죠.” 두피 관리 역시 반드시 병행되어야 한다. 두피는 자외선에 바로 노출되는 만큼 얼굴 피부보다 무려 6배가량 노화가 빠르게 진행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 무엇보다 두피에 탄력이 떨어지면, 얼굴 피부를 잡아주는 힘이 떨어져 주름이 심해지고 라인이 무너진다. 샴푸 전 브러싱을 통해 노폐물을 제거하고, 두피 혈액순환을 촉진시킬 것. 수시로 두피를 마사지하며 뭉쳐 있는 근육을 풀어준다. 그렇다면 깊어지는 주름은? 무의식 중에 짓는 표정에 신경 쓰자. 눈썹을 들어올리거나 미간을 찌푸리는 행동, 입을 꽉 다무는 표정은 주름을 부르는 주문과 같다. 입에 볼펜을 살짝 무는 방법은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홈케어법. 항산화제는 바르는 것보다 복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 비타민 C, E, 글루타티온, 코엔자임 Q10, 알파리포산을 동시에 섭취한다.

CLINIC

30대가 일 년에 한두 번 피부 관리를 받는다면, 40대는 한 달에 한 번이 좋다. 울세라와 같은 탄력 레이저를 통해 무너진 얼굴 라인을 복구하고, 보톡스, 필러 등을 통해 꺼진 부위를 교정할 것. 단, 과유불급을 잊지 말자.

 

50S

케이트 블란쳇

AGING AGONY

“50대 이후에는 세월을 거치며 축적된 자외선의 영향으로 광노화 증상이 뚜렷해집니다. 피붓결이 거칠어지고, 두께가 얇아지며, 색소 질환이 두드러지죠. 또 움직임이 많은 부위는 가만히 있어도 주름이 드러나게 됩니다.” 장홍선 원장의 설명. 한마디로 모든 노화 징후가 뚜렷해지는 시기. 뿐만 아니라 근육과 지방 양, 뼈의 볼륨 역시 감소하고 지방을 감싸고 있는 막이 약해지게 된다.

김성령

SOLUTION

50대라고 해도 과거와는 확실히 달라졌다. 김성령이나 김희애만 봐도 알 수 있듯이 고기능성 제품과 최첨단 시술, 20대부터 해온 꾸준한 관리로 30대와 같은 피부를 유지할 수 있게 됐으니까. 주변을 둘러봐도 ‘동안 대회’에서나 볼 법한 언니(!)들을 이제는 쉽게 찾을 수 있다. 하지만 미처 예방하지 못했다면? ‘팩트 폭행’을 날리자면, 노화 증상을 호전시키는 데는 한계가 있다. 노화가 더 진행되지 않도록 힘쓰는 것이 최선. 1차원적인 관리가 아닌, 다각도에서 복합적인 케어가 필요하다. 40대와 마찬가지로 클렌징이나 스킨케어 단계에서는 피부를 아기 다루듯이 하고, 최대한 자극을 줄일 것. 자극이 되지 않는 선에서 레티놀 크림과 안티에이징 제품을 여러 단계에 걸쳐 사용한다. 얼굴은 물론 몸도 세월을 정통으로 맞는다. 하지만 늘 얼굴에 밀려 제대로 관리받지 못하는 게 현실. 투명피부과 박현철 대표 원장은 “당연한 얘기지만, 노화 현상은 한 부위에 국한되는게 아니에요. 물론 속도는 다를 수 있지만요. 목이나 손은 오랜 학습으로 관리하는 이들이 많지만, 가슴, 무릎, 엉덩이 등은 여전히 소홀한 경우가 많죠.”라고 전한다. 무릎은 사용량에 비례해 노화가 진행되므로 최대한 자극을 줄이자. 연골부터 피부까지 노화를 겪게 되는데, 다리를 꼬거나 무릎을 꿇는 자세가 피부 늘어짐과 착색을 일으킨다. 운동 자세 역시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보습제를 중력 반대 반향으로 바르고, 무릎을 세운 뒤 무릎 주변을 위아래로 마사지할 것. 홈케어로 한계가 있다면, 보디 토닝이나 탄력 레이저 등을 고려한다. 엉덩이나 가슴도 마찬가지. 탄력 제품과 마사지를 병행하고, 필라테스나 요가 등으로 자세를 바르게 잡아줄 것. 이미 늦은 것 아니냐고? 인생은 팔십부터! 안티에이징도 아직 늦지 않았다.

CLINIC

홈케어와 마찬가지로 여러 가지 시술을 통해 다각도로 관리할 것. 안티에이징 복합 프로그램이 생각보다 잘 되어있다. 울세라를 통해 얼굴 근육을 수축시키고, 필러를 사용해 주름 등을 개선한다. 심하게 처진 부위는 실 리프팅의 도움을 받으면 3중 케어가 가능하다. 단, 20~30대 때와 달리 필러는 특정 부위에만 사용하기보다 얼굴 전체에 골고루 도포해야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보정할 수 있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