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고 싶은 공유

드라마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활동을 예고하는 배우 공유가 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드라마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활동을 예고하는 배우 공유가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에서 공유는 평상시 즐겨 입는 캐주얼한 트레이닝 룩부터 수트의 정석을 소화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의상뿐 아니라 촬영 내내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편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야구와 농구 팬으로 알려진 공유는 가장 좋아하는 농구선수 스테판 커리의 경기를 보며 여느 스포츠 팬과 마찬가지로 열띤 응원을 펼치기도 했다. 최근 친구로부터 “저녁에 맥주병 하나 들고 TV 앞에서 희로애락을 분출하는 미국의 중년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그. 인터뷰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를 볼 때는 TV 앞일지라도 팀의 저지를 챙겨 입는다”며 소탈한 일면을 드러냈다.

샌프란시스코의 광대한 풍경에서 자유로운 모습을 담은 영상, 영화 <82년생 김지영>, <서복>(가제)의 크랭크인을 앞둔 근황을 ‘하퍼스 바자 코리아’ 2월호와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에서 만나 볼 수 있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최 용빈
헤어 임 철우
메이크업 김 성혜
스타일리스트 이혜영
Production 김한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