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해외 반응

방탄소년단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 무대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유일하게 초청된 그들의 무대를 본 관객의 반응은 한 마디로, 멘붕이었다.

 

드디어 이루어졌다: 국제적인 슈퍼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공연을 하며 공식적인 미국 시상식에 첫 등장을 한 것이다. 찢어진 청바지와 화려한 자켓을 입고 세상 넘쳐나는 에너지로 ‘DNA’ 공연을 마쳤다. “아미(Army)”라고도 불리는 BTS의 팬들은 오랫동안 기다려온 무대를 보며 환호를 하고 떼창을 이어갔다. 눈물을 흘리는 팬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퍼포먼스 전, 방탄소년단은 행사장 맨 앞줄에서 다같이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시상식을 지켜봤다.

 


AMA 레드 카펫에 오른 방탄소년단.

 

위 기사는 하퍼스 바자 미국판 웹사이트 기사 ‘BTS Just Made Their US Awards Show Debut at the AMAs and It Was Perfect’를 토대로 작성되었습니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Erica Gonzales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