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속 여자, 여자, 여자

유난히 보고싶은 영화가 많은 4월. 스크린은 여성 배우들이 꽉 잡고 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손예진

지난 3월 스크린에서 가장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한 손예진. 일본 리메이크작 <지금 만나러 갑니다>으로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멜로 여제’임을 증명했다.

 

 

<당신의 부탁>

임수정

배우 임수정이 2018년 첫 작품으로 선택한 영화 <당신의 부탁>. 지난해 영화 <더 테이블>에 이어 또 다시 독립영화를 통해 관객과 만난다. 그녀의 데뷔작 <환절기>의 이동은 감독과 다시 만난 작품.

 

 

<소공녀>

이솜

“집은 없어도, 생각과 취향은 있어!”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주인공 미소 역을 맡은 배우 이솜. 꾸밈 없는 모습으로 영화 주인공과 하나된 연기력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바람 바람 바람>

송지효&이엘

‘발칙능청’한 코미디 영화 <바람 바람 바람>에서 현실 부부의 ‘케미’를 보여주는 송지효. 그리고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는 치명적인 매력의 이엘. 두 여배우의 흥행 바람이 어떻게 불게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나를 기억해>

이유영

원톱 스릴러 퀸으로 돌아온 배우 이유영.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고등학교 교사로 변신했다. ‘눈빛이 스릴러’라는 배우 김희원의 칭찬대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일 것.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