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의 찬란한 순간들

수백 개의 별빛도 어디에서든 찬란한 그녀만 못하다.

 

바이올렛 컬러를 사용해 트렌치코트에 어울리는 우아한 뷰티 룩을 완성했다. 눈에는 모브 컬러의 ‘캐비어 스틱 아이 컬러 인텐스 아메시스트’로 메탈릭한 느낌을 살리고 립은 ‘벨루어 익스트림 매트 립스틱 프레쉬’로 매트하게 연출해 재미를 줬다. 모두 Laura Mercier. 트렌치코트는 Low Classic.

슬리브리스 톱, 팬츠, 재킷은 모두 Moon Choi, 슈즈는 Schutz.

눈가에 리퀴드 글리터를 사용해 광채를 극대화했다. 파우더 타입 아이섀도를 바르고 글리터를 덧바르면 쌍꺼풀 라인에 끼지 않고 지속력을 높일 수 있다. 베이스는 ‘플로리스 뤼미에르 래디언스-퍼펙팅 파운데이션’, 리퀴드 글리터는 ‘캐비어 크롬 베일 라이트웨이트 리퀴드 아이 컬러-오팔레센트’. 모두 Laura Mercier.

핑크 컬러를 보다 우아하게 연출하는 방법. ‘블러쉬 컬러 인퓨전 스트로베리’를 관자놀이에서 사선으로 터치하고 코럴빛이 도는 핑크 섀도 ‘새틴 아이 컬러 구아바’를 눈가와 볼에 넓게 블렌딩했다. 모두 Laura Mercier. 블라우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자 모양 스펀지로 ‘플로리스 뤼미에르 래디언스-퍼펙팅 파운데이션’을 바른 후 ‘트랜스루센트 루스 세팅 파우더 글로우’를 얼굴 전체에 소량 바른다. ‘블러쉬 컬러 인퓨전 프레스코’를 볼에 바르고 콧날, 광대뼈 등 볼록한 부위에 글로 파우더를 한 번 더 터치하면 컨투어링 없이도 입체적인 얼굴을 연출할 수 있다. 모두 Laura Mercier. 실크 블라우스와 랩 스커트는 모두 Lvir.

윤기 있는 피부에 입술까지 번들거리면 부담스러울 수 있다. 입술 라인을 컨실러로 정돈하고 ‘벨루어 익스트림 매트 립스틱 도미네이트’를 입술보다 살짝 오버해서 발랐다. 또렷한 눈매를 위해 ‘매트 아이 컬러 진저’로 음영을 더하고 ‘롱웨어 크림 아이 펜슬’을 사용했다. 모두 Laura Mercier. 슬립 드레스는 The Suin, 귀고리는 Damiani.

촉촉하고 투명한 피부는 컬러를 덜어낼수록 아름다운 법. 로라 메르시에 ‘플로리스 뤼미에르 래디언스-퍼펙팅 파운데이션’으로 피부톤을 정돈하고, 진저 컬러를 사용해 내추럴 글로 룩을 완성했다. 슬립 드레스는 The Suin, 오간자 소재 톱은 Moontan.

시크한 톤온톤 메이크업. ‘매트 아이 컬러 진저’와 ‘캐비어 스틱 아이 컬러 진저’, ‘립 파르페 아마레토 스월’을 사용했다. 모두 Laura Mercier. 수트는 MaxMara.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Ahn Jooyoung
모델 정유미
헤어 이일중
메이크업 고원혜(고원)
스타일리스트 최경원
어시스턴트 유수정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