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이란 남자

셔츠와 수트는 모두 Ordinary People 제품.

셔츠는 Juun.J 제품.

듣다 보니 연극 무대 같은 느낌도 든다.
‘와, 내가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고 들어왔나?’ 싶었다. 그런데 황정민 형과 조진웅 형, 이성민 형 모두 정통 연극을 하고 있는 기분이 든다고 하더라. 판이 살아 꿈틀대니까 힘들어서 죽을 것 같다고. 그 베테랑들도 한 번에 쭉쭉 가지 못하는 현장이니,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 싶어서 안도한 부분도 있다. 윤종빈 감독님도 하루 촬영이 끝나면 완전히 진이 빠져서 쓰러질 것처럼 보였다. 눈 하나 잘못 깜빡이면 오케이가 안 나왔는데, 그 이유를 말로 설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느낄 수 있는 현장이었다. 감독님이 “한 번만 다시 가겠습니다.” 했을 때, “왜요?”라는 말이 필요 없는 현장.

<공작>은 칸 영화제에서 먼저 좋은 평가를 받아서 더욱 궁금한 측면도 있다. 처음 가본 칸의 분위기는 어땠나?
우리는 할리우드 스타가 아니고, 그들의 입장에서는 잘 모르는 이방인이지 않나. 그런데 영화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우리를 넓은 의미의 동료로 환대해주었다. 뜨겁게 타오르기보다는 은은한 온기가 오랫동안 지속되는 분위기였고, 순수하게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느낌이 있었다. 처음으로 온전하게 영화제를 즐긴 것 같다.

그런데 올해 주지훈이 출연하는 작품 중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하고 있는 것은 사실 넷플릭스에서 방영될 조선시대 좀비물 <킹덤>이다.
<킹덤>을 통해서도 새로운 경험을 했다. 이렇게 말하면 혼날 수도 있지만, 사실 <킹덤>의 대본을 읽으면서 내가 연기하는 캐릭터에 대한 매력보다는 이야기 자체에서 굉장한 재미를 느꼈다. 캐릭터 위주로 끌고가는 작품이 있고 인물과 이야기가 하나가 되어 같이 굴러 가는 작품이 있다면 <킹덤>은 후자였다. 김은희 작가님이 정말 글을 잘 쓰시는 것 같다.

미드에는 후자의 스타일이 더 많은데, 한국은 여전히 배우의 힘으로 하드 캐리하는 작품들이 많은 것 같다.
배우의 입장에서는 감정의 진폭이 클 때 연기하는 맛이 나기도 하는데 <킹덤>의 경우에는 이야기 자체가 너무 재미있어서 원 없이 달렸다. 문자 그대로 달렸다는 거다. 부상을 당하지 않았는데도 자고 일어나니까 다리에 금이 간 것처럼 피로골절이 왔다. 어찌 됐든 지난 몇 년간 작품 운이 굉장히 좋았건 것 같다. 성격이나 취향 면에서도 잘 맞는 사람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너무나 즐거웠다.

사주에 대운이 들어오는 시기가 아닐까?(웃음)
아직은 아닌 것 같다. 나는 조금 더 큰 꿈을 갖고 있기 때문에.

셔츠는 Juun.J, 재킷과 타이는 Thom Browne, 팬츠는 Prada 제품.

체크 수트는 Gucci 제품.

배우로서 가진 꿈이 뭔가?
하나의 옷을 입고 싶지 않다. 이를테면 드라마 <궁>으로 잘됐을 때는 3년 동안 거의 교복을 입어야 하는 역할밖에 안 들어왔다. 나의 입장에서는 교복이 <올드보이>의 군만두였다. 그런 상황을 탈피하려고 노력하다 보니까 코미디도 하고, 정말 어두운 이야기도 하고, 나름대로 열심히 살았다. 그래서 지금 <신과 함께>와 <공작>이 공존할 수 있는 것 같다. 내가 재밌다고 생각하는 나의 모습과 관객이 사랑하는 나의 모습 사이의 갭을 좀 줄이고 싶다. 이건 배우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딜레마일 것이다.

퇴폐미와 우아함이 공존하기가 쉽지 않은데 주지훈에게는 그 두 가지 느낌이 다 있다. 카리스마가 있는 한편으로는 굉장히 수다쟁이이고. 배우 정우성이 어떤 인터뷰에서 주지훈을 두고 “사랑스러우면서도 불안한 사람”이라고 말했는데 무슨 뜻인지 알 것도 같다.
그 형이 나를 불안하게 만든다.(웃음) 술을 좀 덜 먹이면 덜 위태롭지 않을까? 내가 무서워하는 게 별로 없다. 형들이 불안하다고 말하는 것은 아마도 그런 지점일 것 같다. 술 마시다가 훅 사라져서 걱정을 하곤 하는데 나는 그냥 택시 타고 집에 간 거다.(웃음) 원래 술버릇이 집에 가는 거거든. 

남자가 가장 우아한 시기는 언제일까?
내가 거의 매일같이 만나는 사람들, 술자리에 가면 세트로 보게 되는 사람들이 정우성, 이정재, 하정우 형이다. 이들이 다 40대다 보니까 40대의 나를 생각하게 된다. <아수라>에 들어가기 전에 처음으로 우성이 형을 만났을 때는 두 시간 동안 혼자서 소주 4병을 마셨다. 너무 떨려서. <비트> 블루레이 DVD를 다 갖고 있을 정도로 어린 시절부터 배우 정우성을 동경했거든. 그런데 나는 그때보다 지금의 형의 모습이 훨씬 멋있는 것 같다. 내 나이를 겪고 훨씬 더 많은 아픔을 견뎠던 사람들을 만나면 마음이 조금은 넓어진다. 나 역시 사람인지라 누군가를 시기하고 질투하기도 하고, 속으로 잘난 척할 때도 있는데, 형들에게 ‘쪽팔림’을 무릅쓰고 솔직하게 고민을 털어 놓으면 되게 좋은 대답을 해준다. 그럼 마음이 편안해진다. 

배우로서 본인의 황금기는 언제라고 생각하나?
나는 아직 잘 모르겠는데, 선배들이 배우는 40세부터 스타트라인에 서는 거라고 하더라. 배우는 누구와의 경쟁이 아니라 스스로와의 긴 싸움이다. 그러니 조급해하지 마라. 너무 아등바등 하지 마라. 네가 잘하고 있는지 못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소한 열심히는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이다. 30대 초반에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무슨 소리야? 당장 지금 죽겠는데.’ 싶었다. 근데 이제는 그게 무슨 말인지 조금씩 알 것 같다.

  • Kakao Talk
  • Kakao Story

Tags

Credit

에디터
헤어 임해경
메이크업 임해경
스타일리스트 양유정
어시스턴트 이현준, 배준연
출처
53446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