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데이 뮤지컬

로맨틱, 크리스마스, 성공적. 연말 분위기를 더욱 풍부하게 끌어올리는 뮤지컬들.

타이타닉

‘가라앉지 않는 배’라는 타이타닉의 아성만큼 영화 타이타닉 또한 모두가 아는 명작. 케이트 윈슬렛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로맨틱한 사랑을 그린 영화와는 다른 이야기로 만든 뮤지컬 ‘타이타닉’은 그 당시 탑승했던 다양한 계층의 승객이 가진 이야기를 풀어냈다. 타이타닉의 거대한 배에 담긴 동선을 공중에 건 ‘난간’들로 표현한 무대와 20명의 배우가 등장해서 풍성한 무대를 꾸민다. 종합선물세트 같은 다양한 타이타닉 승객의 이야기가 담긴 뮤지컬은 2018년 2월 11일까지 샤롯데씨어터.

 

 

빌리 엘리어트

복싱 수업 중 우연히 접한 발레를 하고 싶은 어린 소년의 이야기 빌리 엘리어트. 어린 소년의 뮤지컬이 갖는 힘을 증명한 이 뮤지컬은 이미 많은 사랑을 받았다. 2년 가까이 빌리를 위해 연습한 다섯 명의 아역 배우의 노력이 빛나는 독무는 뮤지컬의 하이라이트. 뮤지컬 넘버로 캐럴이 들어가 있어 연말 느낌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2018년 5월 7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

 

모래시계

러브스토리의 가장 아름다운 도형은 삼각형. ‘퇴근 시계’라는 별명을 낳고 기록적인 시청률인 64.5%를 찍은 드라마 ‘모래시계’. 22년 전 드라마라 생소할 수 있는 이들에게 ‘뮤지컬’이라는 장르 변신과 새로운 배우의 연기는 신선한 포인트. 긴 드라마의 스토리와 시대적 배경에 대한 설명 보다는 주인공 세명의 삼각관계와 우정에 초점을 맞춰 공감도를 높였다. “이렇게 하면 널 가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나 떨고 있니” 등의 대사가 없는 게 아쉬울 따름. 2018년 2월 1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오디컴퍼니, 빌리 엘리어트, 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