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이펙트

풍성한 실루엣이 두툼한 겨울 코트의 특권이라면, 패션의 봄을 이야기하는 데 빠질 수 없는 건 리드미컬한 ‘그래픽 패턴’이다.

본격적인 봄을 앞두고 풍성한 색채 팔레트와 어우러진 온갖 그래픽 패턴을 보면, 무채색으로 점철한 패션이란 얼마나 지루한가 깨닫는다. 2017년 봄, 패션 디자이너들은 약속처럼 ‘그래픽’에 힘을 쏟았다. 고전적이며 글래머러스한 여성상을 찾아 타임머신을 타거나, 여행과 영화처럼 새로운 발견에서 영감을 얻었다.

1980년대, ‘파워 숄더’로 이름 붙은 당당한 실루엣은 남성들에게 견줘도 부족할 게 없다는 여성들의 사회적 표출이었다. 이번에 패션계가 주목한 그래픽 트렌드는 1980년대를 비롯한 과거의 유산이 남긴 특유의 과장과 화려함이다. 레트로 분위기를 한껏 살린 컬렉션들은 그래픽 요소만이 아니라 코트의 실루엣과 수영복 그래픽, 재킷과 원피스의 패턴까지 레트로 무드로 뒤덮였다.

미래 로봇과 인공 지능을 주제로 잡은 샤넬은 1980년대에 상상한 꿈과 희망의 21세기를 그래픽으로 승화했다. 수주가 걸친 네온사인 패턴 오버코트는 1980년대 상류층 여성들의 디너 파티 실루엣처럼 풍성했고, 리 샤오 싱이 입은 발랄한 캔디 컬러 트위드 스커트수트는 어린 시절 옆에서 놀던 친구들 옷에서 많이 본 아동복의 색과 패턴이 떠올랐다.

그래픽 이펙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2017년 3월호

2017 S/S Emilio Pucci, 2017 S/S Sportmax, 2017 S/S Sacai, 2017 S/S Louis Vuitton

물론 모두가 그 시절로 방향 키를 돌리진 않았다. 미우치아 프라다는 미우 미우 컬렉션에서 낭만적인 과거 휴양지로 떠났다. 1960년대 초·중반 유행한 ‘비치 파티 영화’에 나오던 그래픽과 색상은 컬렉션의 주요 소재가 됐다. <비치 블랭킷 빙고(Beach Blanket Bingo), 1965>처럼 휴가 시즌이면 단골로 나온 하이틴 영화들 말이다. 비치 타월로 만든 코트와 투피스 수영복의 플라워 프린트, 둥근 단추 디테일은 오래된 패션 잡지에서 그대로 오려낸 듯 보였지만, 촌스러워 보일 그래픽을 서정적으로 담아낸 건 오롯이 디자이너의 능력이었다.

과거로의 여행이 도드라진 패션 하우스들과 반대로, 동시대 패션계가 꾸준히 사랑한 ‘줄무늬’ 패턴을 다양하게 재해석한 디자이너들도 눈길을 끈다. 발표하는 컬렉션마다 호평 받으며 21세기 일본 패션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자리 잡은 사카이는 서정적인 니트웨어 위에 남성적인 스트라이프 셔츠 드레스를 입혔다. 펜디는 경쾌한 줄무늬 패턴과 계절의 생동감을 드러낸 원색으로 줄무늬 패턴을 쇼 전반에 내세웠다. 각기 다른 두께의 줄무늬는 각기 다른 색의 짧은 모피 재킷과 곡선 세공 장식의 가방, 가죽 카고바지와 만나 젊은 고객들에게 손짓한다.

그래픽 이펙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2017년 3월호

2017 S/S Chanel, 2017 S/S Miu Miu, 2017 S/S Proenza Schouler, 2017 S/S Mary Katrantzou

밀라노 패션 위크의 젊은 피, 포츠 1961의 나타사 카갈리(Natasa Cagalj)는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난 듯한 파자마 룩에 줄무늬 패턴을 폭넓게 적용했다. 파랑과 녹색, 흰색과 회색처럼 제한된 색으로 오버사이즈 셔츠를 선보이는가 싶더니, 오렌지빛 멀티 컬러 줄무늬 드레스로 대단원을 장식했다. 프로엔자 스쿨러의 라자로 헤르난데스와 잭 맥컬로 듀오 역시 ‘컬러 온 컬러’로 섬세하게 직조한 줄무늬 ‘컬러 블록’ 니트 드레스로 호평 받았다. 흔히 사용하는 줄무늬보다 더 넓은 면적의 그래픽은 이브 생로랑의 ‘몬드리안’ 컬렉션이 생각나기도 하고, 미소니 가문의 화려한 니트 드레스 중간 어딘가 있는 느낌도 들었다. 특히 줄무늬 그래픽과 결합한 발목을 덮는 니트 드레스는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이 제시하는 새로운 유행의 전조였다.

기하학적인 프린트가 가장 도드라지는 옷은 단언컨대 여성의 실루엣을 한껏 드러내는 ‘드레스’와 ‘원피스’ 종류다. 고대 그리스 문화에서 영감 얻은 벽화와 도자기 속 패턴을 중심으로 완벽한 색채 대칭을 이룬 메리 카트란주의 원피스는 ‘프린트 텍스타일이 여성의 몸을 바꿀 수 있다’는 디자이너의 믿음처럼, 예술작품 같은 기성복으로 우아하게 탄생한다. 스트리트웨어의 총아에서 점점 더 고급 기성복 업계로 눈길을 돌린 버질 아블로의 오프화이트와 루이 비통의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간결하게 반복하는 물방울 무늬와 바둑판 패턴으로 각기 다른 1980년대풍을 완성했다. 오프화이트가 붉은 롱 부츠가 비치는 시스루 소재에다 소매가 손가락 마디를 덮을 정도로 가냘픈 디자인인 반면 루이 비통의 체스판 무늬 상의에 글리터 장식을 뿌리고, 다시 색을 반전한 물방울 무늬 와이드 팬츠와 함께 매치한 룩은 다분히 과거 지향적이었다.

쉬운 모방과 쉽게 버리는 패스트 패션이 판을 치는 시대, 위에 소개한 컬렉션들은 역설적인 가치가 있다. 하이패션이 물론 완벽한 창조는 아니며 디자이너들도 과거 특정 시점과 순간들에 커다란 영향을 받는다. 하지만 우리가 무대 위에서 접한 ‘지금 보고 지금 사는 (See Now, Buy Now)’ 패션 디자이너들의 결과물, 그중에서도 ‘그래픽의 향연’은 치밀한 구현 기술과 아름다운 패턴이 만난 걸어 다니는 작품에 가깝다. 그리고 우리는 이미 문화적으로 각인된 모든 그래픽에 디자이너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아이덴티티가 주입된 옷, 그리고 액세서리를 사랑한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홍 석우(패션 칼럼니스트)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