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지 말고 안아주세요.

이번 시즌 가방을 대하는 새로운 태도

2018 F/W 컬렉션에 뉴 백이 대거 등장한 가운데 우리가 기억해야 할 한 가지. 가방을 어깨에 메지 말고 품에 안아야 한다는 것. 아기처럼 소중하게!

2018 F/W Tibi

2018 F/W 티비 컬렉션에 등장한 토트백. 마치 커다란 클러치를 든 것처럼 보이는 다채로운 백들이 쏟아져 나왔다. 여기서 포인트는 가방의 스트랩이 절대 엉덩이 아래까지 내려오지 않는다는 점!

 

2018 F/W Tory Burch

토리 버치 컬렉션도 마찬가지. 느슨한 실루엣과 포근한 소재들 사이에서 눈에 띈 건 큼직한 빅 사이즈 백! 캐리어 나르듯 버겁게 드는 것보다 반으로 살포시 안아 주는 것이 중요하다.

 

2018 F/W Rejina Pyo

레지나 표 컬렉션은 더 이상 가방을 무심하게 들지 않았다. 큰 가죽 백을 반으로 접어 마치 핸들이 없는 것처럼 품에 안거나 소중히 대하는 듯한 애티튜드를 보였다. 이것이 레지나 표가 제안하는 가방을 대하는 쿨한 방식임을 기억할 것.

본 기사는 하퍼스 바자 UK의 ‘The new way to carry your handbag’ 을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Amy de Klerk
46895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