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박승건의 24시

서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푸시버튼의 박승건이 런던에서 치른 첫 신고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12:00 A.M

지난 5월,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 영국패션협회가 MOU를 체결했다. 그리고 감사하게도 2019 S/S 런던 패션위크에서 푸시버튼이 첫 주자로 쇼를 하게 되었다. 서울에서는 어느 정도 베테랑이지만 런던에서는 완벽하게 신인이었다. 서울이었다면 일찌감치 마무리되었을 모델 캐스팅과 피팅은 불과 두 시간 전에 마무리되었다. 쇼 당일 새벽, 아직도 할 일이 남아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1:00 A.M.

막바지 정리를 위해 호텔로 돌아왔다. 옛 시청 건물을 개조한 타운 홀 호텔은 런던에 올 때마다 머무는 곳으로 차분한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

5:00 A.M.

밤을 샐 예정이었지만 나도 모르게 깜빡 잠이 들었다. 여섯 시에 쇼장을 오픈하는 터라 허겁지겁 준비를 시작했다. 나는 늘 시간에 대한 강박이 있다. 알람이 울리기도 전에 일어나는 편인데 쇼 걱정에 몸이 지칠 대로 지친 듯하다. 피날레를 위해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많이 고민했지만 어김없이 박시한 블랙 셔츠와 팬츠를 집어 들었다. 어렸을 땐 과하다 싶을 정도로 트렌디한 옷을 추구했는데 요즘은 편안하면서도 포멀한 아이템에 손이 간다. 요즘 내 유니폼은 화이트 셔츠다. 비록 오늘은 블랙을 선택했지만.

7:00 A.M.

서울이었다면 지금쯤 일어날 시간이다. 나는 언제 잠들든 상관없이 일곱 시에 눈을 뜨곤 한다. 백스테이지로 하나둘 모인 모델들은 헤어와 메이크업 준비로 분주했다. 헤어는 영화 <플래시댄스>(1983)의 제니퍼 빌즈에서 영감을 받아 1970~80년대의 펑키한 스타일로 정했다. 메이크업은 반전의 매력을 더해줄 미래적인 실버 컬러!

9:00 A.M.

쇼장인 BFC 쇼 스페이스로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든다. 쇼 타임은 9시지만 조금 지체되고 있다. 아침 쇼엔 흔한 일이다. 서울과 상하이에서 열 번 넘게 쇼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갑작스러운 런던행은 불안감과 스트레스에 휩싸이게 했다. 그리고 스스로를 사면초가로 몰아넣었다. 뜻밖에도 그 고민의 흔적이었던 네모 낙서에서 이번 시즌의 힌트를 얻을 수 있었는데, 네모난 파워 숄더가 그 결과물. 또 1998년 런던에서 본 전시 <Sensation: Young British Artists from the Saatchi Collection>을 떠올리며 쉽게 접근하지 않을 법한 쇼킹한 무언가가 필요하단 생각을 했고 비대칭 바지와 독특한 스커트 바지, 번개 모양 액세서리를 만들었다. 비조(tab)를 활용한 커스터마이징, 트롱프뢰유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1980년대의 향수도 가미했다.

9:30 A.M.

단 8분.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었던 쇼가 끝났다. 마치 꿈을 꾼 것 같은 생각이 들어 감정이 북받친다. 서울에서 함께 온 4명의 스태프는 울었고, 다른 스태프와 모델들은 달려와 축하를 해줬다.

12.00 P.M.

바쁜 일정 탓에 점심은 거의 맛집인 오토렝기(Ottolenghi)에서 해결했다. 예루살렘 출신 셰프가 운영하는 곳으로 중동부터 지중해, 아시아까지 넘나드는 맛있는 퓨전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주로 샐러드를 주문한다.

3.00 P.M.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다 보니 이틀 전 잠깐 들렀던 콜롬비아 로드 플라워 마켓의 환상적인 꽃향기가 스친다. 일요일 오전에 잠깐 열리는데 그곳을 가득 채운 꽃 내음은 마치 사프란을 부어놓은 듯 달콤했다. 그곳에서 모델 김다영, 차수민 그리고 믹스테이지와 함께 티저 영상을 촬영하기도.

6.00 P.M.

컨설턴트와 PR 에이전시, 프레스들과 디너를 하기 위해 레스토랑 넵튠에 갔다. 훌륭한 해산물 요리와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쇼가 끝난 뒤 평가의 순간은 언제나 스트레스다. 런던처럼 커다란 시장일 경우는 더더욱. <WWD>와 <BOF> 리뷰, <월페이퍼>와 <I-D> 매거진에 주목할 만한 쇼로 소개되었다는 소식을 접하니 마음이 놓인다. 물론 아쉬움도 여전하다.

10:00 P.M.

많은 것들이 우후죽순 등장한 지금은 발명이 아닌 발견을 통해 동시대적인 것들을 찾아내는 능력을 키워야 할 때다. 물론 운도 동반되어야 하지만. 해외에 나와보면 한국의 위상이 높아진 걸 새삼 느끼게 되는데 K팝부터 뷰티, 모델로 이어진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마인드는 디자이너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다. 그런 면에서 나는 운이 좋다. 푸시버튼은 네타포르테나 유럽, 미국 등 30여 개의 해외 스토어에 진출했으니까.

12:00 A.M.

곧 상하이와 서울 패션위크에서도 컬렉션을 선보인다. 런던에서는 선보이지 못했던 남성복도 함께 세울 예정. 강아지와 함께하는 한남동 산책과 넷플릭스 시청, 친구들과의 만남까지 서울에서의 일상이 그립다. 평소 수면제 없이는 쉽게 잠들지 못하지만 오늘만큼은 푹 잠들 수 있을 것 같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O A Rang(인물), Push Button(런웨이)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