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망여행 영국, 그레이티브 성

고등학교 시절, 영화 <비커밍 제인>을 보면서 영국의 성과 자연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그리고 오늘의 나는 고요한 자연 속에서의 일상을 꿈꾸고 있다. 이 두 가지 로망을 모두 채울 수 있는 곳이 바로 그레이브티 성이다. 엘리자베스 1세 시대에 하사된 영주성인 그레이브티 성 호텔은 목가적 낭만이 가득하고 우아한 아름다운 정원을 가지고 있다. 호텔 내의 미쉐린 레스토랑에서는 정원에서 기른 싱싱한 채소와 과일을 맛볼 수 있다. 또한 이곳은 내가 사랑하는 오페라를 즐기기 위한 최적의 호텔이기도 한데, 성에서 40분 정도 차로 이동하면 매년 약 15만 명의 관객이 찾는 세계적인 서머 오페라 페스티벌 ‘글라인드본 페스티벌’의 오페라 하우스에 갈 수 있다. 매년 5월부터 8월까지 6개의 오페라를 약 80여 회 공연한다니, 나에겐 최고의 여행이 될 듯!  www.gravetyemanor.co.uk

2018 S/S Kimseoryong

2018 S/S Jil Sander

A-list in Sussex

아름다운 영국의 자연 속에서 즐기는 여유로운 일상.

그레이브티 성에서 차로 한 시간가량 이동하면 영국 해협이 한눈에 들어오는 웅장한 석회암 절벽, 세븐 시스터스(Seven Sisters)를 만날 수 있다.

영국의 사극 영화에 등장할 법한 클래식한 분위기의 호텔 침실.

글라인드본 페스티벌의 히트 프로덕션인 헨델의 오페라 <줄리오 체사레>의 한 장면.

드넓은 초원 위에 위치한 글라인드본 페스티벌 극장. 공연 전후에 관객들은 풀을 뜯는 양 떼 옆에서 자연 속 피크닉을 즐긴다.

글라인드본 페스티벌의 히트 프로덕션인 헨델의 오페라 <줄리오 체사레>의 한 장면.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Gravetye Manor(호텔), Shim Kyubo(뷰티 제품), Moda on Air(런웨이), Getty Images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