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스타일 퀸

수영복이 온-듀티 룩으로 신분 상승을 꿈꾸고 있다.

벨라 손

벨라 손이 스콧 디식과의 저녁 데이트에 비키니를 입고 레스토랑에 등장한 순간, 우리가 생각한 듀티와 오프듀티 룩의 경계가 한층 광범위해졌다. 런웨이에 스트리트 패션이 올라왔을 때 보다, 성동일이 연기대상 시상식에 패딩을 입고 참석해 화제를 모았을 때 보다 더욱. 그대로 캐주얼 해졌다고 표현해야 할까. 이는 생활 곳곳에 파고든 스트리트 파워와 일명욜로라고 불리는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 우리들의 생각을 반영한 인식 변화라고 봐도 좋다.

약간 젖은 듯한 라벤더 컬러의 비키니 톱과 레드 컬러의 커트 코베인 스타일의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재킷은 허리춤에 묶어 배를 훤히 드러내는 자유분방한 패션을 선보인 벨라 손의 파파라치 컷이 담고 있는 이야기. 하지만 스타일이 그녀가 선보인 새로운 트렌드는 아니. 이는 이미 켄달 제너, 벨라 하디드, 소피아 리치 패션계 섭외 0순위 스타들이 시도하고 있는 레이어드 룩이니까. 물론, 그들은 이렇게 자유로운 차림으로 레스토랑에 데이트를 즐기러 가지는 않았지만. 아래는 비키니로 재미있는 룩을 완성한 셀러브리티들의 사진이다.

벨라 하디드

소피아 리치

켄달 제너

씨엘

제시

기사는 코스모폴리탄 UK 웹사이트의 ‘Bella Thorne wore a bikini for a dinner date with Scott Disick’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각 인스타그램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