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태어난 샤넬 오뜨 쿠튀르

파리와 에펠탑에서 영감을 받아 21세기 파리지엔을 위한 오트 쿠튀르 룩으로 새롭게 태어난 2017 F/W 시즌의 쿠튀르 판타지.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호화로운 수공예 장식이 시선을 사로잡는 쿠튀르 피스. 원형 모티프를 따라 수놓인 화려한 비즈 장식과 소맷단의 깃털 장식이 돋보이는 드레스, 볼드한 진주 귀고리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실루엣에
드라마틱한 무드를 더하는
깃털 장식의 활약.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교차하는 스트랩 디테일이 매혹적인 리틀 블랙 드레스, 진주 귀고리, 버튼 장식의 사이하이 부츠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소매 부분에 깃털 장식을 더한 트위드 재킷, 팬츠, 재킷과 짝을 이루는 깃털 장식의 사이하이 부츠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페미닌함과 매스큘린함이 공존하는 클래식한 점프수트 스타일링. 트위드 소재의 점프수트, 레이어드한 반소매 재킷, 같은 소재로 완성한 중산모자, 진주 귀고리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구조적인 실루엣으로
변화를 꾀한
트위드 스커트수트에 주목하라.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칼라와 소맷단에 비즈 장식을 더한 재킷, 미디 스커트, 진주 귀고리, 페이턴트 레더가 믹스된 앵클부츠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구조적인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트위드 재킷, A라인 스커트, 진주 귀고리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수공예의 정수를 담은
섬세한 소재와 디테일.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스커트에 호화로운 비즈 장식이 가미된 롱 드레스, 그 위에 레이어드해 한벌로연출한실크튜닉, 가죽 소재의 중산모자는 모두 Chanel Haute Couture 제품.

샤넬, 오트 쿠튀르 - 하퍼스 바자

어깨와 헴라인에 깃털을 장식한 트위드 소재 미니 드레스는 Chanel Haute Couture 제품.


2017 F/W 샤넬 오뜨 쿠튀르 컬렉션은 파리, 파리지엔을 향한 애정이 담긴 피스로 채워졌다. 이를 뒷받침하듯 그랑 팔레 중심에는 파리를 대표하는 건축물이자 컬렉션의 영감이 된 에펠탑이 우뚝 솟아 있었다. “파리의 여성이 되살아난 모습과도 같아요. 컷과 형태, 실루엣으로 모든 것을 말하고 있죠.” 중산모자에 진주 장식의 앤티크한 귀고리, 끝까지 단추를 잠근 사이하이 부츠와 부티를 신은 모델들이 에펠탑 아래로 걸어 나왔고, 건축적이고 그래픽적인 실루엣의 의상들은 클래식함을 바탕으로 하고 있었으나 모던하게 느껴졌다. 하우스를 대표하는 트위드 재킷은 롱 튜닉 형태나 크롭트, 더블 브레스트 재킷으로 등장했으며, 랩 어라운드 스커트, 튜블라 드레스, 점프수트에 함께 매치했다. 그가 “퍼(Fur)처럼 표현했다”고 전한 깃털 장식은 수트와 드레스 곳곳을 넘나들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 모습. 쇼 후반부에 등장한 새틴 소재, 블랙 실크 튤, 시폰 소재의 이브닝드레스들은 반짝이는 소재와 기하학적인 실루엣(마치 밤에 바라본 에펠탑의 모습처럼)으로 샤넬 쿠튀르의 정수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듯했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Koto Bolofo
모델Roos Abels(Fusion)
헤어Martyn Foss Calder (Airport)
메이크업Min Kim(Airport)
세트 스타일링Samantha Lanteri(Office Neochrome)
기타프로덕션/ Woori Bae, 캐스팅/ Leekyung Kim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