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찾은 까르띠에 현대미술의 품격

세계적인 현대 미술 작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회!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이 서울 시립미술관과 협업해 특별한 전시회를 개최한다.

파리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의 모습

패션계는 늘 예술을 사랑해왔다. 특히 럭셔리 패션 하우스에서 그들의 이름을 내건 예술 재단을 운영하는 일이 많아졌는데, 그 중에서도 까르띠에의 현대미술재단이 가장 대표적이다. 1984년 설립된 이래,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은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과 작가 후원 활동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현대미술 전시에 지대한 영향을 발휘해 왔다.
이처럼 수준 높은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의 작품 컬렉션이 아시아 투어를 알리며 가장 먼저 서울을 찾았다. 서울 시립미술관인 ‘SeMA’와의 협업을 통해 5월 30일부터 8월 15일까지 전시회를 펼치는 것. 특별히 한국 디자이너인 이세영_넌스탠다드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조감도에 따라 서울 시립미술관 3층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는 재단과 인연이 깊은 세계적인 작가들의 대표작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특별 제작한 작품도 선보인다. 론 뮤익(Ron Mueck), 데이빗 린치(David Lynch), 사라 지(Sarah Sze), 레이몽 드파르동(Raymond Depardon), 쉐리 삼바(Chéri Samba), 장-미셸 오토니엘(Jean-Michel Othoniel)과 같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포함해 한국 작가 3인의 작품이 눈에 띈다.
파킹 찬스(PARKing CHANce)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형제 감독인 박찬욱, 박찬경과 이불(Lee Bul), 선우 훈(Sunwoo Hoon) 등 그들이 직접 기획한 작품들은 이번 전시에 특별함을 부여한다. 영화감독 박찬욱과 그의 동생 박찬경이 만든 프로젝트 그룹인 아티스틱 듀오 파킹 찬스는 박찬욱 감독의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를 위해 제작했던 세트장을 3D로 재연한 설치 작품을, 아티스트 선우 훈은 서울에서 현재 벌어지는 주요 사건들을 소재로 한 자신의 ‘웹툰’ 작품을 전시회와 온라인상에서 상영한다.
특히 서울 시립미술관을 위해 프랑스 아티스트 장-미셸 오토니엘(Jean-Michel Othoniel)과 마크 쿠튀리에(Marc Couturier)가 디자인한 설치 작품도 볼 수 있다. 또한 중국 아티스트 차이 구오 치앙(Cai Guo-Qiang)가 지난 1월 파리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에서 ‘위대한 동물 오케스트라’를 위해 제작한 18m 규모의 드로잉 작품도 서울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니,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할 만하다. 세계적인 스케일을 자랑하는 이번 전시회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세계에 흠뻑 빠질 수 있는 최고의 기회와 한국 미술의 위상까지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전 세계 현대 미술 작품을 한 눈에 보고, 느낄 수 있는 까르띠에의 현대 미술 전시회를 절대 놓치지 말 것!

Cai Guo Qiang, White Tone, 2016

Jean-Michel Othoniel, L’Unicorne, 2003

Chéri Samba, J’aime la couleur, 2010

Bernie Krause / United Visual Artists, The Great Animal Orchestra, 2016

Ron Mueck, In Bed, 2005

문의번호 1566-7277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까르띠에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