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들의 저렴이 아이템 활용법

옷 잘 입기로 소문난 셀럽들의 SPA브랜드 활용법

 

 

언제 어디서나 각종 매체와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 셀럽들. 등장만으로도 핫 이슈가 되는 그들의 패션 또한 많은 이들의 관심사이다. 파파라치 컷을 통해 본 셀럽들은 고가의 아이템들 소위 말하는 명품을 주로 착용한다. 하지만 알고보니 놀랍게도 명품처럼 보였던 제품들이 비교적 저렴한 SPA브랜드 제품이었다는 사실! SPA브랜드 제품을 하이엔드 브랜드 제품과 쿨하게 믹스매치한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마치 비싼 가격의 제품만이 패션의 완성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것 처럼. 평소 자라, H&M, 망고 등 SPA브랜드의 제품을 애용하고 합리적이면서도 현실적인 패션을 선보인 셀럽들을 만나보자.

 

 

패션계의 핫 시스터즈 지지&벨라 하디드. 한때 호주의 SPA브랜드 코튼 온의 타이트한 니트 톱과 드레스를 입고 등장하여 순식간에 품절시켰을 정도. 자라와 H&M 또한 즐겨찾으며 평상시 SPA브랜드와 하이엔드 브랜드를 믹스매치 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한다.

 

 

 

자라 매니아로도 잘 알려진 올리비아 팔레르모. 옷 잘입기로 소문난 그녀의 합리적인 패션 덕분에 수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 패셔니스타로 불리우기도 한다. SPA 브랜드 제품을 활용한 믹스매치부터 풀 스타일링까지! 현실적인 데일리 룩을 원한다면 참고 할 것.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