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자> 에디터가 뽑은 남자 컬렉션

2017 S/S 멘즈 컬렉션 중 여자의 옷장으로 가져올 수 있는 아이템은? 바자 에디터들의 스타일링 팁을 공개한다.

Army Chic

적어도 밀리터리 룩에 있어선 멋을 잔뜩 부린 것보다는 담백하고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이 현저하게 매력적이다. 그래서 밀리터리 스타일을 찾을 땐 여성복보단 남성복에 눈을 돌리게 되는데, 이번 시즌엔 발렌티노나 프라다의 카키 룩처럼 아예 군인 유니폼 같은 스타일이 그렇다. 페미닌한 룩과 믹스 매치하기보다는 화이트 티셔츠나 미니멀한 수트 룩에 오버사이즈로 걸쳐 심플하게 마무리할 것. 지방시의 카무플라주 코트, 질 샌더의 롱 트렌치코트 역시 클래식한 밀리터리 룩으로 마무리하기에 제격이다. 슈즈 역시 투박한 워크 부츠로 선택해 쿨한 여전사 룩을 완성하라. 에디터_이미림

남자 컬렉션 - 하퍼스 바자 코리아 2017년 3월호

Valentino / Givenchy / Jil Sander / Prada


Attractive Pattern

이번 시즌 남성 컬렉션에서 내 마음을 사로잡은 건 감각적인 패턴 룩. 눈을 번쩍 뜨이게 하는 매력적인 패턴이 색다를 것 없는 아이템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보태니컬 모티프를 패치워크한 구찌의 바이커 재킷, 사진가 메이플소프의 작품이 담긴 라프 시몬스의 셔츠, 컬러풀한 아프리칸 프린트가 인상적인 루이 비통의 니트, 밴드 오아시스의 리암 & 노엘 갤러거의 초상화를 위트 있게 활용한 오프화이트의 스웨터가 대표적인 예. 각 디자이너의 아티스틱한 감성이 느껴지는 특별한 피스들은 소장 가치도 충분한 데다 하나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하기에 스타일링 또한 간편하다. 블랙 컬러의 그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릴 테고, 오버사이즈의 경우 과감히 하의를 생략하는 것도 방법. 에디터_이진선

하퍼스 바자 코리아 2017년 3월호

Off-White / Gucci / Louis Vuitton / Raf Simons


Utility Dressing

커다란 아웃 포켓, 간결한 실루엣, 톤다운된 컬러 플레이까지 실용적인 동시에 적당히 포멀함을 갖춘 유틸리티 재킷의 행렬에 마음을 사로잡혔다. 동일한 컬러의 롱 재킷을 함께 매치해 드레시한 느낌을 더한 르메르나 깡총한 길이에 블루 컬러로 생기를 불어넣은 발렌시아가의 재킷은 특히 페이버릿 아이템. 특유의 남성적인 무드는 실크 블라우스, A라인 스커트, 플리츠 스커트, 스틸레토 힐 같은 페미닌한 요소와 함께 연출해 밸런스를 맞출 예정! 에디터_윤혜영

Lemaire / Marni / Dries Van Noten / Balenciaga


Stripe Play

이번 시즌 마린풍의 이미지를 벗고 보다 드레시하고 위트 있는 디자인으로 재탄생한 스트라이프 연출법을 참고할 것. 매니시한 수트에 가로, 세로, 사선 등 다양한 배열의 스트라이프 패턴을 레이어드한 랑방부터 MSGM, 펜디 그리고 셔츠의 단추를 언밸런스하게 채워 우아하면서도 위트 있는 실루엣을 만들어낸 우영미 컬렉션까지. 데님 팬츠와의 궁합은 말할 것도 없고 테일러드 팬츠, 미니멀한 쇼츠, 실키한 스커트와 매치해 특유의 경쾌함과 우아함을 연출해보자. 무엇보다 잔잔한 선들의 변주와 정제된 컬러를 기억할 것! 어시스턴트 에디터_가남희

하퍼스 바자 코리아 2017년 3월호

MSGM / Fendi / Wooyoungmi / Lanvin


Oneside Upon A Time

우주복, 소방대원, 청소부의 작업복에서 비롯된 점프수트의 매력은 평범한 듯하지만 전형적이지 않다는 데 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점프수트는 여자가 입었을 때 매력이 극대화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발렌티노, 랄프 로렌, 르메르, J.W. 앤더슨, 준야 와타나베 그리고 에르메스 컬렉션에서 보여진 캐주얼한 점프수트의 소매와 팬츠 밑단을 대충 말아 입고 낮에는 에스파드리유 샌들, 저녁에는 날렵한 스틸레토와 함께 연출하면 멋질 듯. 에디터_이연주

하퍼스 바자 코리아 2017년 3월호

J.W.Anderson / Ralph Lauren / Junya Watanabe / Hermès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Jimmy House, Ralph Lauren, Balenciaga, Fendi, Lan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