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도 블랙 & 화이트

서머 시즌에도 화이트와 블랙 컬러의 매력은 유효하다! 2019 크루즈 컬렉션을 찾은 세 명의 셀러브리티가 선보인 스타일을 참고해 흑백영화와 같은 세련된 여름을 맞이할 것.

루이 비통 크루즈 컬렉션에 참석한 엠마 스톤은 하운드투스 체크와 블랙 새틴 소재의 칼라가 포인트인 화이트 턱시도 재킷에 시퀸 블랙 팬츠를 매치해 미래적인 무드가 가미된 모던 클래식 모노크롬 룩을 선보였다. 포멀한 파티를 위한 룩으로도 손색없을 듯!

 

패션 아이콘 잔느 다마스는 디올의 레이스 블랙 시스루 드레스를 자연스러운 프렌치 감성으로 소화해 에포틀리스 시크의 표본을 보여주었다.

 

모델 엘레오노레 툴린은 클래식한 진주 버튼 장식의 턱시도 톱에 자연스러운 코튼 소재의 세일러 재킷과 프릴 디테일 팬츠, 닻 모티프 초커를 매치한 샤넬 마린 걸로 변신했다. 블랙과 화이트의 컬러 조합으로 자칫 유치할 수 있는 디자인에 세련미를 더했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Getty Images
출처
51151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