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 앤 주얼리의 존재감

담담하게, 그러나 그 무엇보다 화려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워치 & 주얼리를 통해 뉴 글래머 스타일을 연출해볼 것.

붉은 다이얼이 특징인 뱀 모티프의 ‘세르펜티 투보가스’ 워치는 1천300만원대로 Bulgari 제품.

장미 모티프의 ‘피아제 로즈’ 이어링은 2천100만원대로 Piaget, 담쟁이 덩굴에서 영감받은 ‘리에르 드 파리’ 링은 1천만원대로 Boucheron, 오트 쿠튀르 정신을 기리는 ‘디올 윗 그랑발 플리세 루방’ 워치는 Dior Timepiece, 티셔츠 드레스는 Loewe 제품.

‘하드웨어 컬렉션’ 링크 이어링과 네크리스, 펜던트는 모두 Tiffany & Co., 오른손에 착용한 ‘리앙 세시옹’ 브레이슬릿은 Chaumet, 직사각형 케이스의 ‘리플레’ 워치, 검지에 착용한 ‘콰트로 화이트 다이아몬드’ 링은 모두 1천만원대로 Boucheron, 약지에 착용한 ‘아이스 큐브’ 링은 240만원대(화이트 골드), 230만원대(핑크 골드)로 모두 Chopard, 왼손 검지에 착용한 ‘비제로원 디자인 레전드’ 링은 200만원대, 약지에 착용한 ‘디바스 드림’ 링은 300만원대로 모두 Bulgari, 브라톱, 드레스는 모두 Valentino 제품.

검지에 착용한 ‘피아제 로즈’ 링은 800만원대, ‘포제션’ 오픈 뱅글은 600만원대로 모두 Piaget, 중지에 착용한 ‘울트라 다이아몬드’ 링은 Chanel Fine Jewelry, ‘메트로 2-핸드’ 워치, ‘하드웨어 컬렉션’ 링크 체인 브레이슬릿은 모두 Tiffany & Co. 제품.

모자에 꽂아 연출한 ‘라크 드 노아 컬렉션’ 클립은 Van Cleef & Arpels, ‘콰트로 레디언트 에디션’ 후프 이어링은 2천만원대로 Boucheron, 약지에 착용한 ‘하드웨어 컬렉션’ 볼 링은 Tiffany & Co., 검지에 착용한 ‘코코 크러쉬’ 링(아래)은 Chanel Fine Jewelry, ‘리한나 컬렉션’ 링(위)은 180만원대, ‘해피 다이아몬드 아이콘’ 워치는 1천만원대로 모두 Chopard, 중산모와 보디수트는 Dior 제품.

‘매직 알함브라 컬렉션’ 이어링, 검지에 착용한 링은 모두 Van Cleef & Arpels, ‘파렌티지’ 브레이슬릿은 3천500만원대로 Bulgari,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은 820만원대, 링은 270만원대, 옐로 골드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는 모두 Cartier, 베스트, 체크 셔츠는 Miu Miu 제품.

※가격이 표기되지 않은 제품은 모두 가격 미정임.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Kim Oimil
모델 징 징유
헤어 이 일중
메이크업 이 자원
어시스턴트 차 민수, 허 지인
출처
45591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