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의 트래블 노트

로마를 시작으로 피렌체를 거쳐 밀라노까지. 가수이자 연기자, 자신의 브랜드를 이끄는 디렉터로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제시카가 여유를 찾아 훌쩍 떠난 이탈리아로의 휴가.

제시카, 이탈리아, 여행 - 하퍼스 바자

Ideal Traveling Companions

크리스탈! 둘만의 좋은 추억을 쌓는 게 얼마나 소중한지 느낀 후로는 시간이 맞으면 어디든 가려고 노력한다. 특히 둘 다 맛집을 찾아다니는 걸 좋아하고, 파인 다이닝과 와인을 즐기기에 여행 친구로서 찰떡궁합!

Late Night or Early Morning?

시차 때문에 자연스럽게 아침형 인간이 되고 나면 새롭고 뿌듯한 기분이 든다. 간단한 아침식사 후 아침 공기를 마시며 산책하는 것만큼 좋은 게 없다! 기분 탓일지도 모르지만 하늘의 색도 다르게 느껴진다.

HOLIDAY ESSENTIALS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 유용한 실크 스카프. 더울 땐 백에 묶어두었다가 선선해지면 목에 감아주는데 바삭한 셔츠에 매치하면 한층 완성도 있는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단, 피부톤을 예쁘게 살려주는 컬러로 선택할 것. 늘 함께하는 샤넬의 빈티지 박스 백은 메는 방식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으며, 베이식하고 편안한 데다 은근히 다리까지 길어 보이게 해주는 케즈의 플랫폼 스니커즈와 블랑 & 에클레어의 ‘맨하탄’ 스키니 진은, My All Time Favorite!

My Soundtrack

시드니 베쳇의 ‘Si Tu Vois Ma Mere’. 아침에 산책하면서 들으면 기분이 너무 좋아진다!

TIP

소매치기 조심! 가방은 크로스로 멜 것. 이탈리아는 보통 저녁 9시쯤에야 식사를 하기 때문에 그 시간에 레스토랑에 가면 현지인들을 만날 수 있다. 이른 저녁 시간에 가면 관광객만 가득할 테니, 대신 ‘아페르티보’ 문화를 즐겨볼 것. 저녁 먹기 전의 해피 아워 타임으로 술과 핑거 푸드를 맘껏 먹을 수 있다.

제시카, 이탈리아, 여행 - 하퍼스 바자
제시카, 이탈리아, 여행 - 하퍼스 바자

Favorite Restaurant

‘로스치올리(Roscioli)’. 로마에 있는 작고 캐주얼한 레스토랑으로. 카치오 에 페페(Cacio e Pepe)가 맛있는곳! 유명 셰프 마리오 바탈리(Mario Batali)도 로마에 오면 꼭 들르는 식당이다. 예약은 필수.

제시카, 이탈리아, 여행 - 하퍼스 바자

Beauty Secret

자극적이지 않은 발몽의 페이스 스크럽, 아침까지 쫀쫀한 느낌을 주는 블랑 & 에클레어의 나이트 수분 크림은 나의 나이트 타임 뷰티 시크릿. 에스테틱에 온 것처럼 은은한 향의 달팡 오일은 건조한 기내 안에서도 유용하다.

제시카, 이탈리아, 여행 - 하퍼스 바자

WHERE TO STAY

피렌체에선 포시즌스 호텔, 로마에선 세인트 레지스 호텔을 추천한다. 클래식하고 낭만적인 이탈리아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Local Treasures

마놀로 블라닉을 좋아하는데 밀라노의 10 꼬르소 꼬모에서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너무 예쁜 마놀로 블라닉의 새틴 플랫 슈즈를 발견했다. 특별한 날 포인트로 신고 싶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Kim Doojong(제품)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