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 파워

컬러는 달콤하게, 실루엣은 강인하게. 런웨이 트렌드를 가장 명확하게 풀어낸 뉴 파워 드레싱.

PASTEL POWER

1 스텔라 매카트니 쇼장을 찾은 에리카 볼드린은 타이다이 패턴을 이용해 파스텔 컬러를 트렌디하게 소화했다.

2 리사 에이컨은 은은한 옐로 컬러의 코튼 수트에 레오퍼드 펌프스로 포인트를 더했다.

3 프로엔자 스쿨러의 데님 셔츠와 민트 와이드 팬츠를 쿨하게 소화한 리야 케베데.

4 어깨가 강조된 핑크 슬리브리스 셔츠와 배기팬츠를 조합해 부드러우면서도 파워풀한 유틸리티 룩을 연출한 카롤린 다우르.

5 아방가르드한 벨트와 우아한 드레이핑 스커트를 더하면 오버사이즈 재킷도 유니크한 파티룩으로 손색없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