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하우스에 불어닥친 K-POP 열풍

"이제는 K-POP을 빼놓고 말할 수 없어요" 지드래곤부터 방탄소년단, 위너의 송민호까지! 지금 패션 하우스에 불어닥친 K-POP 열풍.

 

디올 맨즈의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방탄소년단

 

1. 디올 룩을 입고 전세계 스타디움 투어 하는 방탄소년단

디올 맨즈의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가 방탄소년단의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무대 의상 제작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해외 유명 아티스트에게나 있을 법한 일이다.

올해 초, 킴 존스는 BTS 멤버들과의 만남을 가진 자리에서 “누구에게나 사랑받을 성품을 지닌 방탄소년단은 패션계에도 놀라운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그룹으로, 나는 물론 내가 아는 모든 사람들이 이 그룹을 사랑한다” 라고 밝혔다. 피팅을 위해 자리에 함께 했던 홍보 담당자는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좋은 애티튜드와 맞춤 옷 처럼 딱 떨어지는 실루엣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후문.

킴 존스가 디자인한 방탄소년단 투어 의상

 

 

 


 

 

2. 최초로 루이비통 맨즈 컬렉션 런웨이에 오른 위너 송민호

파리 도핀느 광장에서 열린 2020 S/S 루이비통 컬렉션. 공개되자 마자 SNS에 실시간 공유되며 급속도로 화제를 모은 모델이 있었으니 바로 위너의 송민호다. 버질 아블로는 평소 본인이 좋아하는 아티스트, 친구들을 런웨이에 세우기로 유명한데 K-POP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송민호가 파리 맨즈 컬렉션에 올랐다. 특유의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로 스트리트 무드가 더해진 파스텔 컬러 수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3. One of a Kind 지드래곤

K-POP와 패션 하우스의 만남에서 지드래곤을 빼놓을 수 없다. 그는 2012년 국내 최초로 지방시 뮤즈로 거듭나 <바자> 패션 화보를 촬영했다. 크롬하츠, 생 로랑, 샤넬 등 수많은 패션 하우스들의 러브콜을 받아온 그의 영향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 있었으니! 바로 2015년 F/W 샤넬 오트 쿠튀르 컬렉션이다. 쇼가 진행되는 동안 카지노로 꾸며진 무대 중앙에 설치된 겜블링 테이블 앞에 앉아 바네사 파라디, 릴리 로즈 뎁, 크리스틴 스튜어트 등과 함께 게임을 즐기는 퍼포먼스를 펼쳤기 때문! 통통 튀는 헤어스타일로 존재감을 드러낸 지드래곤을 발견한 순간  K-POP이 패션 하우스에 미치는 영향력은 이미 예견된 것이 아니었을까?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