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닌한 봄맞이 데이트 룩

보호 본능 자극하는 스타들의 같은 옷 다른 느낌!

2018 S/S Valentino

안소희

발렌티노 행사장에 등장한 안소희. 러플 장식이 더해진 화이트 미니 드레스로 시선을 끌었다. 하우스의 시그너처인 스터드 장식 백과 슈즈, 무릎 위까지 오는 기장의 드레스는 그녀의 긴 다리가 더 길어 보이는 효과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특유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베가 시켰다.

 

 

2018 S/S Tory Burch

선미

피크닉 가고 싶어지는 날엔? 플라워 패턴의 플리츠 드레스를 선택한 선미의 룩을 참고할 것. 모델과 달리 풍성한 소매의 블라우스를 매치해 보다 여성스럽게 연출한 것이 포인트다. 여기에 모델처럼 빅 사이즈 캔버스 백을 들면 피크닉 룩으로 제격일 듯.

 

 

2018 S/S Blumarine

손예진

오프 숄더, 레이스, 화이트 컬러.. 여성스러운 디테일이 모두 더해진 블루 마린 드레스를 착용한 손예진. 하늘하늘한 실루엣과 어깨에 묶는 리본 끈까지! 멜로 퀸이라는 명성답게 페미닌한 룩을 완성했다. 단, 너무 여성스러운 요소들이 부담스러울 수 있으니 액세서리는 최대한 배제할 것.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