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감독의 신작

감독의 이름만으로 기대가 되는 한국 영화들이 찾아온다. 먼저 배우 출신 방은진 감독이 연출한 배우에 관한 영화 <메소드>다. 베테랑 배우 재하(박성웅)와 아이돌 스타 영우(오승훈)가 연극 무대와 현실을 오가며 갈등과 욕망을 그린다. 캐릭터와 하나 되는 메소드 연기가 영화의 모티프이자 상상력을 자극한다. 메소드 연기라고 하면 충무로 대표 배우, 최민식을 빼놓을 수 없다.

침묵

<침묵>에서 세상을 다 가진 남자 임태산을 연기한 그는 약혼녀 유나(이하늬)가 살해되고 용의자로 딸 미라(이수경)가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해피엔드>의 정지우 감독과 18년 만의 재회작이다.

기억의 밤

<라이터를 켜라>의 장항준 감독은 <기억의 밤>에서 김무열과 강하늘의 강렬한 연기 대결을 소환한다. 납치된 형 유석(김무열)과 환각에 시달리는 동생 진석(강하늘)이 엇갈린 기억 속에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찾는다. 반면 여배우를 원 톱으로 내세운 영화 두 편이 있다.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에서 문근영은 자신이 나무에서 태어났다고 믿는 신비로운 여인을 연기한다.

이안규 감독의 <미옥>에서 김혜수는 범죄 조직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언더보스로 등장한다. 오랫동안 TV 스타로 군림했던 문근영은 전환점이 될 작품을 찾았고, <차이나타운>에서 홀로서기가 입증된 김혜수는 매혹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전 종혁(영화평론가)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