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가 뽑은 올해 최악의 물건

디자이너들이 지극히 사적인 취향으로 뽑은 올해 최고의 물건과 최악의 물건.

  1. 이케아 전동 드릴 처음 스튜디오를 오픈하고 막연히 드릴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에 이케아에서 냉큼 집어왔다. 아뿔싸! 힘이 너무 약해서 나무에도 제대로 안 박힌다. 결국 사무실 구석 어딘가에 처박아두고 있는 중이다.
    – 둘셋 스튜디오
  2. 고양이 장난감 몇 개월 전부터 길에서 구조한 아주 귀여운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해 키우고 있다. 장난기 많은 이 녀석에게 어떤 장난감을 줄까 고민하다가 우연히 들른 다이소 매장에서 이걸 구입했다. 잘 갖고 놀 거라고 생각했는데 두세 번 정도 관심을 보일 뿐이었다. 덩그러니 거실에 놓인 이 장난감을 볼 때마다 괜히 섭섭한 마음이 든다.
    – 김진식(가구 디자이너)
  3. 에떼 스튜디오 화분 집들이 선물로 받은 선인장 화분이 있었다. ‘심바’라고 이름도 지어주었고 정성을 다해 키웠다. 어느 날 여행으로 집을 2주 정도 비우게 되었고, 다녀와서 소리를 지르지 않을 수 없었다. ‘심바’가 쓰러진 것이다. 화분에 물구멍 하나만 있었더라면 ‘심바’는 아직 내 곁에 있지 않았을까.
    – 이규현(‘프롬헨스’ 디자이너)
  4. 츠타야 T-Air 일본 츠타야 일렉트로닉에서 산 ‘T-Air’는 CD 음원을 스마트폰에서 바로 저장할 수 있다. 평소 음원보다 CD를 많이 구입하는 나에게 딱 맞는 기기라고 생각했지만 구입한 날만 사용했다. 츠타야는 잘못이 없다. 게으른 나에게 벌을.
    – 이유미(‘할로미늄’ 디자이너)
  5. Kraftwerk LP <Autobahn> 여행을 가면 현지 LP숍에 들러 크라프트베르크 LP 하나씩을 사 오는 습관(?) 비슷한 것이 있는데, 어이없게도 이미 구매한 앨범을 다시 사고 말았다. 앨범과 음악에 대한 평가가 아닌 나 자신의 향방 없는 소비가 참 별로였다. 심지어 두 번째 산 LP가 더 비싸고, 상태도 더 안 좋았다.
    – 김기문(‘mykc’ 디자이너)
  6. 스티키몬스터랩 × GS25 음료 내가 편애하는 스티키몬스터랩이 GS25와 제작한 시리즈 음료. 지금까지 코코넛 밀크, 타로 밀크티, 딸기 바나나, 청포도 모히또 등 총 7종이 나왔지만, 어느 맛도 끝까지 마셔본 적이 없다. 작업실 선반에 서 있는 녀석들의 눈빛이 슬퍼 보이는 건 기분 탓일까.
    – 원대한(스튜디오 ‘씨클레프’ 그래픽 디자이너)
  7. 백조 모양 오프너 기다란 유선형의 모양으로 오프너로 사용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을 하면서 구입했다. 그러나 오프너로서의 기능을 하기엔 무게중심이 엉뚱한 곳에 있어 본연의 역할 수행에 역부족. 관상용 오브제로 여전히 식탁 위에 놓여 있다.
    – 최경주, 이동열(아티스트 프루프)
  8.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 ‘Procreate’ 가장 인기 있는 페인팅·드로잉 앱 중 하나. 기대가 너무 컸는지 모르겠으나, 여러 물감, 붓, 지질 등의 질감 구현이 충분히 섬세하지 못하며, 인터페이스도 다소 복잡하다.
    – 모임 별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Kim Raeyoung
어시스턴트김 민형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