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하지만 어려운 고백

내 연인을 위해 그리고 나를 위해 말하지 못한 사소하지만 어려운 고백들.

 

“미안, 사실 나 얼마전에 맞선봤어. 정말 너를 사랑하지만, 결혼은 사랑만으론 될 수 없나봐”
30세, 간호사

“통금은 사실 없어. 신데렐라라고 나를 부르지만 사실 그건 아냐. 얼마 전에 데려다 주지 않아도 된다고 한날, 사실 친구들이 있는 클럽으로 2차 갔어.”
28세, 에디터

“오빠가 알고 있는 나의 친구 있잖아. 응. 별명으로 부르는 친구 키티와 덤보. 걔네 남자애들이야. 남자라 신경 쓰일까봐 굳이 성별은 밝히지 않았어. 내 베프들인데 어쩌겠어.. 걔네가 남자인걸.”
26세, 대학생

 

“담배 연기도 못 맡는 척 콜록콜록했지만, 나 사실 헤비 스모커야.”
31세, 은행원

“기념일에 선물해 준 그 귀걸이 말야. 사실 너무 촌스러워서 엄마줬어. 근데 너 모르더라?”
29세, 유치원교사

 

“내 친구 있잖아 왜. 형 동생하게된 그 친구. 걔 나랑 썸탄 사이야. 물론 진한 스킨십까지는 하지않았지.”
30세, 엔지니어

“나 사실 아이돌 덕후야. 엄마 생신이라고 했던 그 날 내 새끼 생일이라 팬미팅 갔어. 아침부터 줄서야 해서 바빴지. 니가 콘서트 티켓팅 성공하면, 결혼 생각해 볼게.”
30세, 백수

“네가 예쁘다고 칭찬한 그 코트. 사실 전남친이 사준거야.”
23세, 대학생

 


“우리의 뜨거운 시간을 보내는 호텔의 숨겨진 기능들. 사실 모르는 척 했지만 다 알고 있어. 너보다 내가 더 잘 알걸?”
29세, 연구원

“야동 따위 모른다는 건 다 거짓말이야. 사실 국가별로 차곡차곡 모아놨어. 기분따라 다르게 봐야하잖아. 너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아. 청순한 여자를 좋아하는 너에겐 이건 감당할 수 없는 이야기겠지.”
27세, 무대 디자이너

“우리 도서관에서 처음 만난 날, 내가 건넨 그 커피 말야. 사실 내 자리에 어떤 남자가 쪽지와 함께 남겨둔 커피야. 물론 거절하긴 했지만.”
27세, 대학원생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영화 ‘500일의 서머’,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타짜’ 스틸컷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