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부신 컬러의 향연, 스타들의 레드 카펫 컬러 룩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눈 부신 컬러의 향연, 스타들의 레드 카펫 컬러 룩

팬톤 컬러칩 저리가라! 레드 카펫 위 스타들의 총천연색 룩

BAZAAR BY BAZAAR 2022.09.22

브래드 피트

사진 / 게티이미지사진 / 게티이미지사진 / 게티이미지
최근 SNS를 뜨겁게 달군 영원한 ‘핫 가이’ 브래드 피트의 컬러 룩이 화제다. 올해로 60세라는 놀라운(!) 나이를 맞이한 배우지만 근사한 스타일과 카리스마는 여전히 명징하게 빛난다. 특히 최근 공식 석상에서 선명한 그린 컬러의 수트에 아디다스 삼바 스니커즈를 매치한 룩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네온 그린 외에도 연핑크색 룩도 즐겨 입으며 ‘컬러 테라피’를 제대로 즐기는 중.
 
 
 

티모시 샬라메

사진 / 게티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

7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레드 카펫에 그야말로 파격적인 강렬한 레드 컬러 룩을 입고 등장한 티모시 샬라메. 젠더리스 패션을 즐기는 그답게 과감하게 등이 파인 홀터넥 레드톱과 팬츠를 입었는데, 첫인상은 당혹스럽지만 보면 볼수록 그 매력에 빠져든다. 이 화제의 룩은 티모시의 ‘최애’ 브랜드인 하이더 아커만이라고.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

사진 / 게티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

슈퍼 모델 출신다운 완벽한 아우라로 핫 핑크 컬러의 드레이프 드레스 룩을 선보인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 마치 고전 명화에 등장할 법한 ‘여신’ 아우라로 레드 카펫 위에서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뽐냈다.  
 
 
 

그웬 스테파니

사진 / 게티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

그웬 스테파니는 지난 멧 갈라 레드 카펫에서 시리도록 선명한 네온 그린 컬러의 드레스를 입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펑크’라는 테마를 메종마르지엘라의 네온 그린 드레스로 해석했는데, 파격적인 컬러와 커다란 실루엣, 적절한 노출로 이벤트의 테마를 그녀만의 방식으로 근사하게 재해석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